한국투자증권, 업계 최초 토큰증권 분산원장 인프라 구축 완료

118

사진=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사장 정일문)은 업계 최초로 토큰증권 발행 인프라 구축을 완료했다고 21일 밝혔다.

토큰증권은 분산원장 기술을 활용해 발행된 디지털 증권이다. 실물증권과 전자증권에 이은 새로운 형태의 증권이다. 부동산은 물론 선박, 항공기 미술품 등 실물로 존재하는 자산의 권리를 손쉽게 유동화해 ‘증권형 디지털자산’로 전환, 조각 투자가 가능해졌다.

한국투자증권을 중심으로 카카오뱅크, 토스뱅크,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오픈에셋 등이 참여한 토큰증권 협의체 ‘한국투자ST프렌즈’는 지난 5월 발행 인프라 구축을 최우선 과제로 선정해 개발에 착수했다.

이후 4개월 동안 국내 최초로 토큰증권 발행·청산에 필요한 모든 과정을 구현한 인프라를 개발하고 시범 발행까지 완료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애자일 개발 방식을 채택해 신속한 의사결정과 효율적인 협업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법제화 단계에 있는 토큰증권 사업 특성을 고려해 클라우드 시스템을 기반으로 분산원장 인프라를 구현했다. 향후 제도 변화를 탄력적으로 수용하고 시스템 개선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다.

새로운 발행 인프라가 기존 증권거래 시스템과 충돌 없이 결합해 유기적으로 작동하도록 연동 작업도 마쳤다. 중앙집중식 계좌부에 기재하는 일반적인 금융시스템과 달리 분산원장에 기재되는 토큰증권의 특성상 이를 효과적으로 연결하기 위해서는 여러 기술적 난제를 해결해야만 했다.

한국투자증권은 두 시스템을 연동하기 위해 새로운 기술을 개발·적용했다. 그 중 △스마트계약을 통한 배당 처리 △분산원장 예수금을 활용한 즉각적인 거래 완결성 보장 △개인정보 처리 및 보호 기술 등은 특허 출원까지 진행 중이다.

최서룡 플랫폼본부장은 “이번 발행 인프라가 분산원장 기술이 제도권 금융으로 편입되는 과정에서 중요한 변곡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투자자의 니즈를 반영한 우량자산 발굴에 힘쓰는 한편, 안정적인 제도 정착과 투자자보호에 노력하여 선도 사업자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투자ST프렌즈는 토큰증권 상품의 발행 및 청산 전 과정에서 다양한 필드 테스트를 진행하며 안정성과 기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토큰증권 생태계 구축을 위해 펀더풀, 밸류맵을 비롯한 다양한 카테고리의 콘텐츠 기업들과 협업해 토큰증권 상품화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서정화 기자 spurify@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