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티팜, 연간 최대 7톤 ‘올리고’ 생산…“세계 1위 노린다”

297

반월캠퍼스 제2올리고동 기공식 개최

올리고 CDMO 분야 세계 1위 첫 발

김경진 에스티팜 사장이 지난 18일 경기도 안산 반월캠퍼스 부지에서 열린 제2올리고동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에스티팜 김경진 에스티팜 사장이 지난 18일 경기도 안산 반월캠퍼스 부지에서 열린 제2올리고동 기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에스티팜

에스티팜은 18일 경기도 안산 반월캠퍼스 부지에 제2올리고동 기공식을 개최하고, 올리고 CDMO 분야 세계 1위를 향한 첫발을 뗐다고 19일 밝혔다.

제2올리고동 신축은 에스티팜의 초격차 전략의 일환으로서 초기 투자 1100억원을 계획했다. 제2올리고동을 완공하고 두 차례 증설을 모두 마치면 생산 규모는 약14mol(2.3~7t)까지 늘어나 올리고 생산능력 세계 1위 기업으로 도약할 전망이다.


시공사는 cGMP시설 전문 건설사 아벤종합건설이다. 반월 캠퍼스 부지에 연면적 약 3300평(10,900㎡, 높이 60m, 7층) 규모로 1층부터 5층까지는 Large, Middle, Small scale급 생산 설비를 구축한다. 6층부터 7층까지는 Large Scale 2개 라인을 추가할 수 있는 예비 공간으로 만들어 향후 올리고 시장 성장에 따라 활용할 예정이다.

에스티팜은 제2올리고동을 공정 자동화를 기반으로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고도화된 자동화 시스템을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설계 단계부터 운영 효율화와 자동화를 목표로 작업자 이동 동선까지 파악해 레이아웃을 만들었다.

또한 공정 설비 자동화 시스템 PCS(Process Control System 공정 제조설비 제어), BMS(Building Management System 공정 제외 설비 제어(온·습도, 차압 조절) 및 WMS(Warehouse Management System 창고관리시스템) 운영을 통해 생산형 향상과 원가절감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밖에도 폐열을 난방에 재사용하는 시스템, 냉각수가 필요하지 않은 증류시스템, 용수 소모량을 최소화하는 세척시스템, 필터 수명을 연장하는 신기술을 도입하는 등 ESG(Environment, Social, Governance) 측면에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는 경영 방침을 적극 반영했다.

늘어나는 생산 규모 만큼 매출도 늘어날 전망이다. 2022년 Brandessence Market Research에 따르면 올리고뉴클레오타이드 치료제 시장은 2021년 약 9조7000억원에서 연평균 17.4% 성장해 2028년 30조원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2올리고동이 본격적으로 가동되면 2030년 올리고 매출 1조원의 비전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제2올리고동은 생산 효율화를 통해 생산능력 자체를 2배가량 키우는 것과 동시에 생산효율성은 4~5배 높일 수 있도록 설계했다”며 “전 세계 고객사들이 에스티팜의 성실성과 신속함에 매료되고 있어 이번 증설을 통해 더 많은 고객사를 유치하고 좋은 실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