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까지 HUG가 대신 갚아준 보증금 1.6조원…회수율은 15% ‘찔끔’

388

올 들어 7월까지 HUG가 집주인 대신 임차인에게 돌려준 전세보증금이 1조6500억원을 넘었으나 회수율은 15%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서울시 올 들어 7월까지 HUG가 집주인 대신 임차인에게 돌려준 전세보증금이 1조6500억원을 넘었으나 회수율은 15%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서울시

올 들어 7월까지 HUG가 집주인 대신 임차인에게 돌려준 전세보증금이 1조6500억원을 넘었으나 회수율은 15%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학용 의원(국민의힘)이 HUG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7월까지 HUG의 전세보증금반환보증 사고는 9994건(2조2637억원) 발생했다.

같은 기간 HUG는 집주인 대신 임차인에게 보증금 1조6512억원을 갚아줬다. 반면 회수액은 2442억원으로 15% 정도에 불과했다.


HUG의 대위변제액은 2018년 583억원에서 2019년 2837억원, 2020년 4415억원, 2021년 5041억원, 2022년 9241억원으로 대폭 증가했다.

반면 회수율은 2018년 48%에서 2019년 58%, 2020년 50%, 2021년 42% 등으로 40~50%선을 오갔지만, 지난해 24%로 떨어진 이후 올해 7월까지 15% 수준에 머물러 있다.

특히 수도권 대위변제액은 1조4966억원으로 전체의 90.6%를 자치하면서도 회수율은 11%로 타 지역에 비해 낮았다.

서울은 4888억원을 대신 갚아주고 606억원을 돌려받아 회수율이 12%, 경기는 5533억원을 대신 갚아주고 851억원을 회수해 15%를 각각 기록했다. 인천은 대위변제액 4545억원의 6%에 불과한 283억원을 회수하며 전국 최저를 기록했다.

임차인 연령대별로 보면 30대 임차인에게 HUG가 대신 돌려준 금액은 7996억원으로 가장 컸고, 20대는 3387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회수율은 40대 이상 임차인 대상으로 평균 27%를 보인 반면, 20대 대상 회수율은 4%, 30대는 12% 정도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