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百, 추석선물 냉동박스도 ‘재사용 종이’로

133

업계 첫 자체 포장기준 세우고 폐자원 활용 등 착한 소비 문화 앞장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모델들이 신세계백화점에서 재사용 종이로 만든 냉동박스를 소개하고 있다.

신세계백화점이 재사용 종이로 제작한 친환경 냉동박스를 업계 최초로 선보인다.

17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냉동 정육 상품을 담는 신세계의 새로운 친환경 냉동박스는 재사용 종이 펄프로 제작, 자연생분해 되는 박스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했다.

신세계는 이번 친환경 냉동박스의 도입으로 전체 선물세트 중 친환경 패키지 선물세트의 비중을 85%까지 높였다.

추석이 지나면 보냉가방을 회수하는 친환경 캠페인도 벌인다. 보냉가방 회수 캠페인은 10월 2일부터 9일까지 신세계 전점 식품 매장 교환환불 데스크에서 진행된다. 배송받은 신세계 보냉가방을 고객이 반납해 일상에서 스스로 자원 선순환을 실천할 수 있다. 특히 캠페인에 참여한 고객은 신세계백화점 내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신백 리워드 5000원을 받을 수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친환경 쇼핑문화 정착을 위해 고객 참여형 캠페인과 친환경 포장재에 대한 연구를 끊임없이 이어가고 있다. 먼저 올해 설 와인부터 신선, 가공식품까지 신세계백화점 식품관의 모든 상품을 고객이 취향껏 포장할 수 있는 햄퍼 박스를 도입했다.

또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재활용이 용이한 방법을 도입하기 위해 자체 ‘친환경 패키지 기준’도 업계 최초로 선보였다. 사과, 배 등 과일 선물세트와 와인을 담는 종이 패키지도 바꿨다. 축산과 수산 선물세트를 담는 친환경 보냉백도 확대해 선보이고 있다. 친환경 보냉백은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원단인 R-PET와 폐의류, 종이 보드 등으로 제작했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은 “선물 수요가 많은 추석에 맞춰 지속가능한 쇼핑 문화를 알리기 위해 친환경 패키지를 확대 도입하게 됐다”며 “고객이 직접 참여하는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등 친환경 쇼핑 문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