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우리 차는 괜찮아?”…요소수 온라인 판매량 17배 증가

138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커넥트웨이브의 가격비교 서비스 다나와는 중국의 요소수 수출 중단 우려가 알려지면서 온라인상 요소수 거래액이 급증했다고 14일 밝혔다.

요소수 10리터 1개 당 평균구매단가 추이. [사진=다나와]

다나와 자료에 따르면 9월 6일부터 12일까지 판매된 요소수의 거래액과 판매량이 전주 같은 기간(8월30일~9월 5일) 대비해 각각 1700%, 1322% 증가했다.

수요가 일시에 몰리며 가격도 상승했다. 요소수 10L의 온라인 평균 구매단가는 8월 29일 6550원이었으나 지난 9월 12일 기준 1만8515원으로 3배 가까이 상승했다. 또한 가격 급등에도 상당수 제품이 품절되는 등 품귀현상이 나타났다.

이 같은 현상은 ‘제2의 요소수 대란’을 우려해 일시에 많은 양의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다나와 측은 분석했다. 실제로 다나와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월 6일까지 요소수 카테고리의 주문 한 건당 구매량은 1.3개였으나 7일 2개, 11일에는 3개까지 증가했다.

다나와 측은 현재 품귀현상으로 일부 제품이 비정상적인 가격에 판매되고 있어 구매 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다나와 관계자는 요소수에 대한 수요가 일시에 급증하며, 일부 제품의 경우 기존 가격대비 5~6배 비싼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면서 “품귀현상이 일시적 현상에 그칠 가능성이 높은 만큼 서둘러 구입하기보다는 충분한 가격비교 후 구매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