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용량 아스피린 고령층 당뇨병 예방…복용엔 의학처방 필요”

175

호주 연구팀 “100㎎ 아스피린 복용 노인, 2형 당뇨병 위험 15% 감소”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65세 이상 노인이 저용량(100㎎)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제2형 당뇨병 위험이 15%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연구팀은 출혈 위험을 들어 철저한 의학 처방에 따라 아스피린을 복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스피린
아스피린

[게티이미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호주 모나시대 소피아 준가스 교수팀은 2일 유럽당뇨병학회(EASD) 학술지 ‘당뇨병학'(DIABETOLOGIA)에서 65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한 아스피린-위약 이중 맹검 대조 임상시험(ASPREE)의 후속 연구를 통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ASPREE는 아스피린이 심혈관 질환 발생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기 위해 2010~2018년 미국과 호주에서 심혈관 질환과 신체장애 및 치매가 없는 65세 이상 노인들을 아스피린 그룹과 위약 그룹으로 나눠 실시한 임상 시험이다.

시험 결과는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은 심혈관 질환 발생률을 감소시키지 않으면서도 출혈 위험을 38%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 결과는 2018년 의학저널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NEJM)에 발표됐다.

하지만 아스피린이 노년층의 제2형 당뇨병 발병에 미치는 영향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 연구에서 ASPREE 데이터를 이용해 아스피린이 노년층의 당뇨병과 공복 혈당(FPG)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했다.

ASPREE 연구 시작 시점에 당뇨병이 있는 환자는 제외됐으며, 아스피린 그룹(8천86명)은 매일 100㎎ 아스피린을, 위약 그룹(8천123명)은 위약 100㎎을 복용했다.

연구팀은 추적 기간 당뇨병 발병을 당뇨병에 대한 자가보고, 혈당 강하제 복용 시작, 공복 혈당 수치 7.0mmol/L 이상인 경우로 정의하고 컴퓨터 및 통계 모델을 통해 아스피린이 당뇨병 발병과 FPG 수치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했다.

그 결과 평균 4.7년의 추적 관찰 기간에 995건의 당뇨병 발병 사례가 기록됐으며 이 가운데 아스피린 그룹은 459건, 위약 그룹은 536건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아스피린 그룹은 위약 그룹에 비해 당뇨병 발생률이 15% 감소하고 당화혈색소 증가 속도도 더 느렸다고 밝혔다.

당화혈색소는 산소를 운반하는 적혈구의 혈색소(헤모글로빈) 분자가 혈액 속의 포도당과 결합한 것으로 대체로 2~3개월 동안의 장기적인 혈당을 나타낸다. 이 수치가 6.5%를 넘으면 당뇨병으로 진단된다.

연구팀은 아스피린이 건강한 노인의 당뇨병 발병을 줄이고 공복 혈당 증가도 늦추는 효과를 보였다며 아스피린 같은 항염증제가 노년층의 당뇨병을 예방하거나 포도당 수치를 개선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준가스 교수는 하지만 “ASPREE 결과에 따르면 아스피린은 위장관 출혈 위험을 크게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고 현재 주요 처방 가이드라인도 심장 마비 등 의학적 사유가 있는 경우에만 노인들에게 매일 아스피린을 복용할 것을 권장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scitech@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