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전지 핵심재료’ 전구체 생산회사…LS·L&F 합작회사 설립 승인

173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공정거래위원회는 LS와 L&F가 전기자동차 등에 사용되는 2차 전지(리튬이온전지)의 핵심소재인 전구체를 생산하는 합작회사 ‘(가칭)엘에스엘앤에프배터리솔루션’ 설립 건을 승인했다고 22일 밝혔다.

공정위는 6월 30일 기업결합 신고를 접수해 총 3차례의 신고서보완 이후, 신설회사 설립이 세계 전구체 시장 및 전후방 시장에서 경쟁을 제한하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22일 심사결과를 회사 측에 통보했다.

본 건 결합으로 △전구체 시장에 신설회사가 새롭게 진입하게 되는 점 △전구체의 원재료인 황산니켈·황산코발트 시장 및 전구체를 사용해 만드는 양극재 시장에서 LS와 L&F의 점유율이 낮은 점 △관련 시장의 집중도가 크지 않고 경쟁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

신설회사는 2차 전지 핵심소재인 전구체를 생산할 목적으로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에 설립될 예정이다. 

LS와 L&F 측은 신설회사를 중심으로 전후방 시장에서 ‘황산니켈 및 황산코발트(LS 계열회사 생산) → 전구체(신설회사 생산) → 양극재(L&F 생산)’로 이어지는 2차 전지 산업의 가치 사슬을 구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본 건 기업결합은 한국뿐 아니라 중국, 폴란드, 베트남도 신고가 진행됐는데 이번 공정위 승인 결정은 이들 국가보다 앞서 이뤄졌다.

공정위는 “이번 기업결합 승인을 통해 2차 전지 수요 증가에 대응해 적기에 전구체 공급을 늘리는 한편, 전구체 시장에서 경쟁이 더욱 촉진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수요 증가 등 시장 변화에 대응하는 기업결합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심사를 진행해 기업의 신규 시장 진출을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