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회복 신청건수 급증… 소액대출 연체 3배 이상 늘어

326

상반기 신용회복 신청자 9 만 1981명… 변제기간도 100개월 넘어


최근 신용회복위원회(신복위)를 통한 신용회복 신청 건수가 크게 늘고 소액대출 건수 연체율도 최대 3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15 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양정숙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 19 등 경제악화로 신용회복 신청 건수와 소액대출 신청 건수도 4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했다. 소액대출 연체율도 3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복위에 신청된 신용회복 신청자수는 2018년 10만 6808명에서 2019년 11만 9437명으로 11.8% 증가했다. 2020년에는 12만 8754 명으로 전년대비 7.8% 늘었다.

2021년 들어 12만 7147명으로 주춤했지만 지난해 다시 13만 8202명으로 전년 보다 8.7% 증가했다. 특히 올해는 상반기에만 9만 1981명이 신용회복을 신청해 전년도에 비해 급증할 것으로 예상 된다 .

신용회복 증가와 함께 평균 변제 기간도 크게 늘었다.

변제기간이 2018년에는 84.6개월에 그쳤지만 2019 년에는 86.6개월 로 늘었다. 2020년에는 89.2개월로 다시 늦춰졌다. 2021년에는 91.0개월로 90개월을 넘어섰고 지난해에는 94.1개월로 길어졌다. 올 상반기에는 100.5개월로 증가폭이 커지고 있다.

양정숙 의원은 “신용회복 신청자 수가 2018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해 왔고 올해 들어 또다시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변제 기간 또한 올해 100 개월을 넘어선 것은 금융취약계층의 실질소득 감소와 체감경기 실태가 심각한 상황임을 잘 보여주는 것” 이라고 말했다 .

대출 한 건 당 금액이 200만 원에서 300만 원 수준의 소액대출 신청자는 2018년 2만1690명에서 지난해 4만4671명으로 4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했다. 특히 코로나 19 가 본격화됐던 2020년 신청자는 3만 명을 넘어서면서 급증했다 .

지난해에는 4만 명을 넘어섰고 올해는 상반기까지 2만3264명이 신청해 작년 수치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소액대출 신청자 수가 증가하면서 덩달아 연체율도 증가했다. 2018년 연체자가 2202명, 연체율은 6.7% 였지만 지난해에는 연체자가 6998명으로 3배 이상 늘었고 연체율도 10.5% 까지 증가했다 .

양 의원은 “신용회복 성실 상환자마저 소액대출이 크게 늘어나고 있고 연체율이 3배 이상 치솟은 것은 우리 경제가 그만큼 어렵다는 사실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 신용회복 확정자들이 대출을 받아 사용한 계좌 수는 1개에서 10개 이상 다양한 가운데 4개에서 9개 계좌를 이용한 경우가 58.1% 로 가장 많았다 . 여러 계좌를 통해 복수 대출을 받아 온 것으로 볼 수 있다 .

대출기관이 신용카드사였던 경우는 평균 21만4536건(39.2%)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부업체 14만6449건(26.8%), 시중은행 7만1451건(13.1%), 저축은행 6만6989건(12.3%) 순 이었다. 리스/신기술금융할부금융사 3만4794건, 보험사 8348건, 신협 2122건, 새마을금고 1971건 등으로 나타났다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