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대출연체 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 시행

323
(사진제공/우리은행)
(사진제공/우리은행)

[잡포스트] 김경은 기자 = 우리은행은 일시적 유동성 부족으로 대출연체가 발생한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중소기업 Re-Start 프로그램’을 오는 2024년 연말까지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중소기업 리스타트 프로그램은 기업대출 30억원 이하이며 대출 연체기간 90일 미만인 개인사업자와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대출연장 ▲대출재약정 ▲분할상환유예(신규대환) ▲추가대출 등의 방법으로 정상화를 돕는다. 추가·신규대환 대출은 최장 3년까지 이용할 수 있도록 유동성을 지원한다.

대출규모 10억원 이하의 개인사업자 지원을 위한 은행권 공동 프로그램인 ‘개인사업자대출 119’가 있지만, 이번 ‘중소기업 리스타트 프로그램’은 기존 119 프로그램에서 제외됐던 10억원 초과 30억원 이하 개인사업자, 중소기업까지 지원대상을 넓혀 지원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중소기업 리스타트 프로그램’이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중소기업의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금융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다양한 상생 프로그램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