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대란 없다”… 잼버리 대원들 전국 8개 지역 분산 수용

489
 8일부터 철수를 시작한 새만금스카우트잼버리 야영장 전경 사진스카우트잼버리조직위ㅅ
8일부터 철수를 시작한 새만금스카우트잼버리 야영장 전경. [사진=스카우트잼버리조직위]ㅅ

제6호 태풍 ‘카눈’의 북상에 대비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야영장을 떠나는 대원들이 서울과 경기, 충남, 충북 등 8개 시·도에 분산 수용된다.

철수를 시작한 스카우트 대원들은 서울, 인천, 대전, 세종, 경기, 충북, 충남, 전북 등 8개 시·도로 분산돼 문화체험 프로그램 등을 소화할 예정이다.

8일 전북도와 잼버리 조직위원회 등에 따르면 이날 156개국 3만6000여명의 대원이 버스 1022대를 이용해 새만금을 떠나 8개 시도로 이동한다.

정부가 확보한 숙소는 경기 66곳, 충남 18곳, 서울 17곳, 인천 8곳, 충북 7곳, 대전 6곳, 세종 3곳, 전북 3곳 등 총 128곳이다. 지역별 수용 가능 인원은 경기 1만8800명, 충남 6300명, 서울 4400명, 전북 4000명, 충북 3900명, 인천 3700명, 대전 1900명, 세종 1100명 등이다.

정부가 확보한 숙소 수용 가능 인원은 4만4000여명으로 현재 새만금에 남아 있는 대원 수보다 8000여명 많다. 숙소는 지자체와 기업 등에서 마련한 대학 기숙사, 공무원·기업 연수원, 교육시설 등이다.

전북에 체류하는 스카우트 대원은 인도네시아가 1600명으로 가장 많고 포르투칼 800명, 방글라데시 720명, 폴란드 400명, 말레이시아 520명, 아일랜드 240명, 인도 400명 등이다.

이들은 모두 전북대, 전주대, 원광대, 우석대, 호원대 등 도내 4개 대학 기숙사에 수용될 예정이다.

인천 연대송도캠퍼스에 벨기에 대원 1200여명, 경기 용인 명지대기숙사 독일 대원 1200명, 충남 천안 백석대기숙사 스웨덴 대원 1000여명, 전북 익산 원광대기숙사 1500여명, 전주 전북대기숙사 700여명 등이다.

대원들은 11일 서울에서 열리는 K팝 공연과 폐영식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에 집결한 뒤 다시 숙소로 돌아갈 예정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11일 저녁 폐영식에 이어 K팝 공연이 열리는 만큼, 그전부터 시간대를 나눠 대원들을 순차적으로 이동시킬 방침”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