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이어 미국도 잼버리 캠프장 조기 철수…”날씨 때문에”

217
고요한 세계잼버리 웰컴센터

    부안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에 참가 중인 영국스카우트 대표단이 조기 퇴영 의사를 밝힌 5일 부안군 야영지 내 웰컴센터 1층이 차분한 모습이다 202385
    warmynacokr2023-08-05 015818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고요한 세계잼버리 웰컴센터 [사진=연합뉴스]

영국이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캠프장 조기 철수를 통보한 데 이어 미국도 캠프장 조기 철수를 결정했다.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루 폴슨 미국 보이스카우트 운영위원장은 “우리는 날씨 때문에 떠난다”며 “우리는 (평택 미군기지 내) 캠프 험프리스로 돌아가는 것으로 돼 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 측은 새만금 캠프장에 도착하기 전에도 캠프 험프리스에서 하루 묵은 뒤 2일 영지에 도착했다. 폭염으로 물웅덩이가 생긴 캠프장을 정비하기 위해서라는 잼버리 조직위 측의 요청 때문이었다.

한편 참가국 158개국 중 가장 많은 청소년(4500명)을 파견한 국가인 영국은 전날 철수를 통보했다. 영국과 미국에 이어 벨기에 측도 조기 철수와 관련해 인천 소재 대형시설에 스카우트 대원들을 수용할 수 있는지 문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