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업계, 상반기 車보험 손해율 70%대…보험료 추가 인하 가능성 ‘솔솔’

263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손해보험사들의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손익분기점을 유지하면서 흑자 기조를 이어가는 분위기다. 지난 1분기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데 이어, 최근 금융당국의 상생금융 기조와 맞물려 추가 보험료 인하에 나설지 이목이 집중된다. 

18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 DB손해보험,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KB손해보험, 롯데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의 올해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모두 70%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사별로 보면, 상반기 삼성화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77.4%, DB손해보험과 현대해상은 각각 77.3%, 메리츠화재 76.7%, KB손해보험 76.9%, 롯데손해보험 79.1%, 한화손해보험 79.4%로 집계됐다.

보험권은 이들 7개사의 자동차보험 시장 점유율이 95%를 상회하는 점을 감안하면, 상반기까지 자동차보험 부문서 흑자 기조를 점치고 있다. 손보사들은 통상 사업비를 고려해 ’77~80% 초반대’를 적정 손해율 수준으로 보고 있다. 

이에 보험권 일각에선 손보사들이 하반기 자동차 보험료 추가 인하에 나설 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앞서 삼성화재 등 대형 손해보험 5개사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차량 운행량 및 사고 감소 영향으로 지난 2월 책임 개시 건부터 보험료를 2.0~2.5% 내린 바 있다.

무엇보다 이들 중·대형 손보사들이 지난 1분기 역대급 실적을 거둔데 이어, 당국의 최근 상생금융 기조에 관련 기대감이 커지는 분위기다. 지난 1분기 삼성화재는 6133억원의 순이익 냈고, DB손해보험은 4060억원, 메리츠화재 4047억원, 현대해상 3336억원, KB손해보험 2538억원, 롯데손해보험 794억원 등 손보업계 순이익이 3조원에 육박했다.
 
아울러 카드업계는 앞서 총 1조5000억원이 넘는 상생 금융 방안을 내놨고, 생명보험업계도 한화생명을 필두로 취약층을 위한 상품을 내놓는 등 사회 공헌에 적극 나서는 기류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16일 “그동안 주로 은행권을 중심으로 상생 금융 노력이 있어 왔는데 최근 카드, 캐피탈, 보험사 등도 적극 동참한 데 감사하다”며 보험사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주문했다.

다만 손보업계는 보험료 인하와 정비수가 인상, 폭우 등 대내외 요건에 따른 적자 가능성이 여전하다는 입장이다. 실제 2021년 말 자동차 정비수가가 3년 만에 4.5% 인상되고, 이듬해 초 대형 손보사들은 당국 압박에 1% 초반대로 보험료 인하를 단행했다. 손보업계는 정비수가가 4.5% 인상되면 산술적으로 1%대 보험료 인상이 필수적이며 보험료 1% 인하 시 2000억원 정도 매출 감소가 예상된다는 주장이다. 

여기에 소형사들은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여전히 높아 상황이 좋지 않은 상황이다. 흥국화재, MG손해보험, AXA손해보험, 하나손해보험 등은 올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평균 89.8%에 달했다. 이중 MG손해보험은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104.8%로 업계서 가장 높았으며, 하나손해보험 89.9%, AXA손해보험 89.7%, 흥국화재가 86.9% 순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