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훨씬 낫다”…트위터 직원 4명 중 1명, 라이벌 ‘스레드’ 가입

245


[IT썰]

메타 ‘스레드’ 로고(오른쪽) /사진=로이터

메타의 새로운 텍스트 중심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스레드’에 경쟁사인 트위터 현 직원들도 대거 가입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미국 뉴스 웹사이트 ‘더 데일리 비스트’는 현재 트위터 직원 133명을 대상으로 링크드인 계정을 무작위 추출한 결과, 4분의 1에 해당하는 31명이 이미 스레드에 가입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스레드 계정을 가입한 이유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적어도 일부는 스레드를 좋게 평가했다고 이 매체는 설명했다.

한 직원은 “나는 지금 트위터에서 일하고 있고, 이것 때문에 해고될 것”이라고 자신의 스레드 계정에 적었다. 그러면서 “스레드가 (트위터보다) 훨씬 더 낫다”며 “새로운 세상이다”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트위터 직원은 사용자가 계정을 등록하는 과정을 언급하며 “거짓말이 아니고 가입 절차가 정말 좋았다”고 강했다.

물론 단순 경쟁사 서비스를 확인할 목적으로 스레드에 가입한 트위터 직원들도 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한 트위터 직원은 “뭔가를 배우러 왔다”고 썼고, 다른 직원의 유일한 게시물은 “테스트 1″이라는 글을 올렸다.

한편 지난 5일 출시된 스레드는 5일 만에 가입자 1억명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같은 기간 한국에서도 사용자 수가 100만명을 넘어섰다.

스레드는 메타가 트위터를 겨냥해 유사하게 만든 텍스트 중심 SNS다. 한 게시물당 500자까지 지원된다. 외부 웹사이트로 연결되는 링크와 사진 또는 최대 5분 길이의 동영상을 업로드할 수 있다. 트위터처럼 좋아요, 공유, 리포스트 기능도 지원한다. 인스타그램 계정과 연동해 가입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