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선호 보양식 1위 ‘삼계탕’

278

보양식 대접해주고 싶은 사람 1위 ‘부모님’
보양식 대신하는 여름 음식으로 ‘콩국수’ 가장 선호

직장인들이 꼽은 여름철 최고의 보양식 1위는 ‘삼계탕’이 차지했다. 삼계탕은 직장인 10명 중 6명이 가장 선호하는 보양식으로 선택돼 압도적인 선호 보양식으로 꼽혔다. 또 직장인들은 보양식을 대접하고 싶은 사람으로 가장 먼저 ‘부모님’을 꼽았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초복을 앞두고 직장인 702명에게 ‘선호 보양식’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복날에 보양식을 챙겨 먹는지’ 질문한 결과 직장인의 88.3%가 ‘챙겨 먹는다’라고 답했다. 보양식을 챙겨 먹는 이유는(*복수응답) ‘피로 회복, 활력 증진 등 건강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80.2%)’가 압도적인 응답률로 1위에 올랐고, 이어 ‘매년 여름철 보양식을 챙겨 먹어서(38.9%)’, ‘보양식 음식이 입맛에 맞고 맛있어서(17.3%)’, ‘주변에서 먹으라고 챙겨서(10.0%)’ 등의 이유가 뒤따랐다.

직장인 선호 보양식 1위 삼계탕 ⓒ 잡코리아X알바몬
직장인 선호 보양식 1위 삼계탕 ⓒ 잡코리아X알바몬

반면, 보양식을 따로 챙기지 않는 직장인들은 ‘평소에 잘 먹고 다녀서 굳이 필요하다고 느끼지 않거나(53.7%)’, ‘한 끼 식사로 먹기에 가격이 부담되어서(30.5%)’, 또는 ‘보양 음식들이 입맛에 안 맞고 좋아하는 음식이 아니어서(18.3%)’ 등의 이유로 챙겨 먹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복수응답)

직장인들이 복날에 가장 즐겨 먹는 보양식으로는(*복수응답) ‘삼계탕’이 62.1%의 가장 높은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다. 다음으로 ‘장어(32.5%)’, ‘한우(19.7%)’, ‘제철 과일(19.1%)’, ‘추어탕(13.1%)’, ‘집밥(12.4%)’ 등이 직장인이 선호하는 보양식으로 꼽혔다.

연령대별로 선호하는 보양식 취향이 다소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계탕 외에 20대 경우는 ‘한우(32.6%)’를 선호하는 경향이 타 연령대에 비해 높았으며, 30대는 ‘장어(34.6%)’를, 40대는 ‘추어탕(16.3%)’을 선호하는 경향이 타 연령대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한편, 직장인들은 보양식을 대신하는 여름 음식으로 ‘콩국수’를 가장 선호했다. 보양식을 대신하는 나만의 여름나기 음식에 관해 물은 결과(*복수응답) ‘콩국수(33.2%)’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얻어 1위에 올랐다. 이어 ‘삼겹살(29.2%)’, ‘수박(28.8%)’, ‘아이스 커피(22.5%)’ 등이 뒤따랐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복날 시즌 가장 먼저 떠올리는 사람은 누구일까? 잡코리아X알바몬 조사에 따르면, 직장인이 꼽은 보양식을 대접하고 싶은 사람(*복수응답) 1위는 ‘부모님(81.6%)’이 차지했다. 이어 ‘형제/자매 등 기타 가족(35.2%)’, ‘연인 및 배우자(15.0%)’, ‘자녀(13.8%), ‘나 자신(11.4%)’ 등의 순이었다.

ⓒ 사례뉴스는 비즈니스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합니다. 출처를 표기한 다양한 인용과 재배포를 환영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