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 북미·유럽 등 예약판매만 3000대

133

삼성전자
프로게이머 ‘페이커’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T1 사옥에서 OLED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OLED G9’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G9’이 전세계 주요 국가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삼성전자는 10일 오디세이 OLED G9가 북미·유럽을 시작으로 한국·중국·동남아 등에서 순차적으로 예약 판매를 진행해 총 3000대 이상 판매됐다고 밝혔다. 북미에서는 초기 준비된 1800여 대가 2주일도 안돼 조기 소진됐고, 유럽에서는 700대가 팔렸다. 한국에서도 지난달 26일 진행한 네이버 쇼핑 라이브에서 한 시간 만에 100대가 완판됐다.

삼성전자
프로게이머 ‘페이커’가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T1 사옥에서 OLED 게이밍 모니터 ‘오디세이 OLED G9’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는 공식 출시를 기념해 이날 오후 6시에 삼성닷컴에서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진행한다. 방송에는 유명 프로게이머 ‘페이커’가 출연해 오디세이 OLED G9을 포함해 23년형 게이밍 모니터를 소개한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주사율 100㎐(헤르츠) 이상 스펙의 글로벌 게이밍 모니터 시장에서 삼성전자는 2023년 1분기 금액 기준 23%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정훈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라인업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프리미엄 게이밍 모니터 시장을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