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런 美 재무장관 “미-중, 승자독식 아닌 건전 경쟁 추구”

143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미국 기업인들과의 라운드 테이블 미팅에서 말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미국 기업인들과의 라운드 테이블 미팅에서 말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이 미국은 중국과 건전한 경쟁을 추구하고 있다는 뜻을 전했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AFP통신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이날 오후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리창 중국 총리와의 회담에서 “우리는 승자독식이 아닌 공정한 규칙을 통해 양국 모두에게 이익이 될 수 있는 건전한 경제 경쟁을 추구한다”고 말했다.
 
옐런 장관은 “미국이 어떤 특정 상황에서는 국가 안보를 지키기 위해 표적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며 “그러나 어떤 불일치도 양국 경제 및 금융 관계를 불필요하게 악화시키는 오해로 이어지게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는 앞서 불거진 중국의 ‘불공정’ 경제 관행 논란을 겨냥한 발언이다.
 
옐런 장관은 “중국이 미국 기업에 ‘징벌적 조치’를 하는 것이 특히 문제”라며 “(중국의 갈륨·게르마늄 수출 통제와 관련해) 미국은 이 조치의 영향을 파악하고 있지만, (중국의 이러한 조치는) 탄력적이고 다양한 공급망을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상기시킨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미·중 갈등에 날을 세우는 동시에, 의사소통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고위급에서 직접적이고 명확한 의사소통 체계를 확보하는 것이 양국에 최선의 이익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시장 지향적인 태도의 필요성도 촉구했다. 그는 “시장 기반 접근 방식은 중국의 급속한 성장에 박차를 가하고, 수억 명의 사람들을 빈곤에서 구하는 데 도움이 됐다”며 “이것은 놀라운 경제적 성공 사례”라고 언급했다.
 
리 총리는 회담 내내 낙관적인 어조를 이어갔다. 그는 “어제 당신(옐런 장관)이 우리 공항에 도착하고 비행기에서 내리는 순간 무지개를 봤다”며 “나는 이것이 미중 관계에도 적용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차례 비바람을 겪은 후 우리는 분명히 무지개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전문가들도 이번 옐런 장관의 방중에 대해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