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주호 한수원 사장, 현장시설 직접 점검…“여름철 안정적 전력 수급 총력”

124

황주호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사진=연합

한국수력원자력이 발전소 현장점검을 강화하고 비상TF를 운영하는 등 여름철 안정적 전력수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7일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울산 울주군 새울원자력본부에서 태풍 등 자연재해에 대비한 새울1·2호기의 준비현황을 점검했다. 이날 황 사장은 “원자력발전소는 국가 전력공급의 근간으로 안전운전에 만전을 기해 여름철 전력 수급에 기여할 것”을 당부했으며, 특히 계획예방정비 막바지 단계에 있는 새울1호기를 안전하게 재가동해 전력 수급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이와 더불어, 건설중인 새울3·4호기 현장에서 여름철 폭염대비 산업안전 관리실태와 집중호우 등에 대비한 안전조치 이행현황을 확인하며 안전한 건설현장 조성을 강조했다.

한수원은 원전본부 임원할당제를 시행, 경영진이 직접 각 본부 현장에서 원전의 주요설비와 자연재해 대비현황을 점검하고 있다. 황 사장이 새울원자력본부 현장경영을 시행한 같은 날, 전남 영광군 한빛원자력본부에서는 이상민 기술부사장이 전력 수급 대비태세를 점검했으며, 계획예방정비 중인 한빛5호기 원자로건물 내부로 직접 들어가 정비 현안을 살폈다. 앞으로도 임원들이 각 본부를 직접 찾아 현장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황 사장은 여름철 전력수급대책기간 동안 모든 원전본부의 최일선 현장에서 전력 수급 대비현황을 직접 점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한수원은 전력수급대책 비상 TF를 구성·운영하고 있다. 비상 TF는 24시간 상황실을 운영하며 전력수급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있다. 또한 계획예방정비를 마치고 재가동하는 발전소의 안정적 가동을 위해 사내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특별지원팀을 지원하고 있다.

한수원은 전력수급대책기간 동안 최대 2205만㎾의 전력을 차질없이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최대 전력수요가 예상되는 8월 둘째 주에는 계획예방정비를 수행하는 한빛5호기와 고리4호기, 월성3호기 등 3기의 원전을 제외한 모든 원전이 전출력으로 전력을 생산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24기의 원전을 포함해 16기의 양수발전기와 21기의 수력발전기 등 총 2만9385㎽(장기 정비 중인 고리2호기 제외) 규모의 발전설비를 운영하고 있다.

황 사장은 “올여름 무더위에 전력으로 인한 불편함이 없도록 모든 직원들이 맡은 바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안전을 최우선으로 발전소를 운영하며 국가 전력 수급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