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창립 50주년 기념 ‘제로 웨이브’ ESG 캠페인

177

ESG실천 위한 5가지 미션, 쓰레기 줄이기 등 ‘제로’ 만들기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플라스틱 프리 줄라이’ 챌린지 동참

제공=삼성전기삼성전기 직원이 에코백을 사용하고 있다.

삼성전기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생활 속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실천을 위한 ‘제로(Zero) 웨이브’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제로 웨이브 캠페인은 창립 50주년의 ’50’을 상징해 5개 ESG 실천 분야에서 ‘제로(0)’를 만들자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삼성전기는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ESG 경영을 실천할 수 있도록 △Zero waste(쓰레기 배출 줄이기) △Net Zero(탄소 절감하기) △Zero bias(차별 줄이기) △Zero Water scarcity(물 아껴 쓰기) △Zero social distance(사회적 거리 줄이기) 등 총 5개 분야에서 매월 한 가지씩 미션을 선정해 진행한다. 일상 속에서 자유롭게 실천 후 인증사진을 응모하거나 캠페인을 주변 동료에게 알리면 추첨을 통해 상품도 증정할 계획이다.

삼성전기는 지난달 ‘Zero Waste’ 활동 기간으로 업무 중 출력 용지 줄이기, 개인 텀블러 사용하기, 비닐봉지 대신 에코백 사용하기 등 쓰레기 감소를 위해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다.

이달은 ‘플라스틱 프리 줄라이(Plastic Free July)’ 챌린지 기간으로 임직원의 참여를 독려 중이다. 플라스틱 프리 줄라이는 7월 한 달 동안 플라스틱 소비를 줄이거나 완전히 사용하지 않는 생활에 도전하는 캠페인으로 2011년 호주에서 시작돼 최근까지 190여 개국에서 1억 명 이상이 참가했다.

삼성전기 장덕현 사장은 “기업의 중요한 가치척도로 자리 잡고 있는 친환경 경영을 위해 기후 변화 대응 등 관련 경영활동 및 전략을 의사결정에 반영하고 있다”며 “환경적 책임의 실현, 사회 구성원의 행복 추구, 지속가능한 성장을 강화해 글로벌 시장에서 신뢰받는 기업으로 자리 잡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기는 주요 사업과 ESG 경영활동 등을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2006년부터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2022~2023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전년 대비 약 12만t(톤) 줄였고, 용수 재이용량은 약 70억ℓ(리터)로 전년 대비 8% 증가했다. 절감한 온실가스 배출량은 소나무 1300만 그루를 심는 효과에 해당되며 재이용한 용수량은 국민 약 2300만 명이 하루 동안 사용하는 물 사용량과 비슷한 수준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