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일주일 매일 오픈런…’파이브가이즈’ 하루 2000개씩 팔린다

189
파이브가이즈 강남점에서 고객들이 주문을 위해 줄을 서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에프지코리아
파이브가이즈 강남점에서 고객들이 주문을 위해 줄을 서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에프지코리아

김동선 한화갤러리아 전략본부장 주도로 지난달 26일 문을 연 ‘파이브가이즈 강남’이 1주일 만에 햄버거 1만5000개를 팔았다. 일평균 2000개 이상, 시간당 200여개 버거를 판 셈이다.

파이브가이즈는 오픈 첫날부터 서울, 경기, 대전, 대구, 부산 등 전국 각지에서 온 고객들로 오픈런이 발생한 바 있다. 일부 고객은 일본 등 해외에서 직접 찾아오기도 했다.

오픈 첫날 매장을 찾은 대전에서 왔다는 A씨는 “싱가포르에서 맛봤던 파이브가이즈의 맛을 잊지 못해 매장을 찾게 됐다”며 “무료 땅콩 서비스를 지원하고 버거 크기가 리틀(패티 1장)을 시켜도 (양이) 충분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국내 파이브가이즈 ‘1호 고객’은 오픈 전날인 25일 밤 11시부터 줄을 선 윤형근씨가 차지했다. 1호 고객을 시작으로 매일 2000여명이 매장을 방문했다. 1주일 동안 파이브가이즈 강남을 다녀간 고객만 약 1만5000여명이다. 에프지코리아 관계자는 “장마철 궂은 날씨에도 매일 오픈런이 이어졌다”며 “당분간 이 같은 분위기가 계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파이브가이즈 강남은 오픈 첫 주 아시아태평양 지역 신규 오픈 점포 매출 기록도 경신했다. 또 같은 기간(6월26~7월2일) 파이브가이즈 전체 글로벌 매장 중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두바이에 이어 매출 톱5(5위는 스페인 마드리드)에 이름을 올렸다.

1주일 동안 고객들이 가장 많이 찾은 버거 메뉴는 ‘베이컨 치즈 버거’였다. 파이브가이즈 15가지 무료 토핑 중 가장 인기를 끈 옵션은 양상추와 그릴드어니언, 마요네즈였다.

오픈 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유튜브 등에는 땅콩기름으로 튀긴 프라이즈(감자튀김)와 육즙이 풍부한 패티에 대한 호평이 잇따랐다. 이밖에 매장 소개, 토핑 조합, 오픈런 후기 등 파이브가이즈 관련 콘텐츠들이 연이어 게시되고 있다. 일부 후기 영상은 4일 현재 조회수 225만회를 기록 중이다.

현재 매장 입장은 온라인 예약 대기 애플리케이션 ‘테이블링’을 활용해 현장 예약제로 운영하고 있다. 테이블링에 따르면 앱 예약 서비스를 시작한 이래 현장 예약으로 가장 많은 대기자가 몰린 매장은 파이브가이즈 강남인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 오전 6시부터 현장에서 온라인 줄서기를 할 수 있으며 호출 후 30분 내 입장하면 된다.

에프지코리아 관계자는 “가격 대비 양과 맛이 만족스럽다는 고객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며 “대기 시간이 긴 만큼 최고의 품질로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