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은행 대출 연체율 0.37%…32개월만에 최고

143

금융감독원이 4월 말 국내은행 원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은 0.37%로 전월 말(0.33%) 대비 0.04%포인트 상승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2020년 8월(0.38%) 이후 2년 8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4월 신규연체 발생액은 1조8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1000억원 증가했으며, 연체채권 정리 규모(9000억원)는 상각·매각 미실시 등에 따라 1조5000억원 감소했다. 신규연체율은 0.08%로 전월(0.08%)과 유사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기업 대출과 가계대출 연체율이 모두 전달 대비 증가했다. 기업 대출 연체율(0.39%)은 전월 말(0.35%) 대비 0.04%포인트 올랐다. 대기업대출 연체율(0.09%)이 전월과 유사한 수준인 데 비해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0.46%)은 0.05%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연체율(0.34%)은 전달 말(0.31%)보다 0.03%포인트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21%)이 0.01%포인트, 신용대출 등 연체율(0.67%)이 0.08%포인트 각각 올랐다.

금감원은 자산 건전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봤다. 금감원은 “코로나19 기간 중 기준금리 하락 및 정책 지원 등으로 장기추세 대비 하락했던 연체율이 글로벌 통화정책 정상화 과정에서 회귀하는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현재 은행권 연체율 수준은 코로나19 이전(2020년 1월말, 0.41%)보다 낮고 과거 장기 시계열(0.78%) 대비로도 크게 낮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연체율 추이가 금융시스템 부담으로 작용하지 않도록 상각·매각 확대 등 건전성 관리 및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적극 유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