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근 회장 1400억 ‘깜짝’ 선행…1인당 최대 1억 원씩 현금 선물

147

부영그룹 이중근(82) 회장이 1400억 깜짝 선행 일화가 밝혀져 화제

부영그룹 이중근(82) 회장이 1400억 깜짝 선행 일화가 밝혀져 화제가 됐다.

지역주민과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고향인 전남 순천시 운평리 6개 마을 주민 280여 명에게 2600만 원부터 1억 원까지 개인 통장으로 입금했으며 이 회장은 마을 토박이와 실 거주 30년 이상 등 거주 연수에 따라 5단계로 차등 지급했다. 

이 회장은 이전에도 군대 동기, 초·중·고교 동창, 친인척 등에게도 격려금을 지급해왔다. 부영그룹이나 재단을 거치지 않고 이 회장이 개인적으로 기부한 현금 규모는 약 14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영 측 관계자는 “이 회장이 본인과 인연이 있었던 여러 곳에 선행을 베풀어왔다”라며 ”남몰래 기부를 하기 위해 사비를 들여 지급해왔던 부분인데 의도치 않게 알려졌다”라고 전했다.

한편, 이 회장은 운평리 죽동마을에서 태어나 서면 동산초교, 순천중을 졸업했다. 이후 상경해 고려대 정책대학원 행정학 석·박사를 취득했다.

ⓒ 사례뉴스는 비즈니스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합니다. 출처를 표기한 다양한 인용과 재배포를 환영합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