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빌리브’가 30초 만에 클래식으로…“AI로 전국민 작사하는 날 온다”

173

지니뮤직ㆍ주스, AI 편곡 서비스 ‘지니리라’ 베타버전 공개
원작자ㆍ편곡자에 정산…콘텐츠 거래 C2C 플랫폼 연내 출시

사진 제공=지니뮤직박현진 지니뮤직 대표가 28일 지니뮤직 본사에서 ‘지니리라’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저는 이렇게 만들려면, 이틀 걸릴 거예요”

30초 만에 불후의 명곡 ‘아이 빌리브(I Believe)’가 바하 스타일의 클래식으로 재탄생하자, 아이 빌리브의 작곡가인 김형석 프로듀서가 놀라움을 표했다. 김형석 프로듀서는 “오늘 AI 기술을 사용해서 들어보니 신기하다”며 “전국민이 작곡하는 날이 올 것 같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지니뮤직은 자사 인공지능(AI) 스타트업 주스와 이 같은 AI 편곡 서비스 ‘지니리라’(genie.Re:La)의 베타 버전을 28일 선보였다. 지니리라는 AI가 즉석에서 디지털 악보를 그려주고 이를 토대로 이용자가 악보를 편집해 편곡할 수 있도록 돕는 서비스다. 이용자가 지니뮤직에서 내려받은 MP3 음악 파일을 지니리라에 업로드 하면 10~40초 만에 AI가 만든 악보가 완성된다. 모차르트, 바흐 등 클래식을 비롯한 20여가지의 스타일로 음악을 편곡할 수 있다.

지니리라를 활용하면 일반 대중들이 작곡에 접근하기 용이해지고, 전문가들은 더 쉽고 간편하게 작곡을 할 수 있게 된다. 박현진 지니뮤직 대표는 “지니리라를 통해서 악보도 만들고, 편곡도 할 수 있다. 그렇게 편곡한 곡들이 인기를 끌면 정식 음원으로 발매도 할 수 있도록 지니뮤직에서 지원하겠다”며 “2차 저작물 덕분에 음원시장이 더 풍부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고객들은 만든 콘텐츠를 연내 출시될 C2C 플랫폼에서 자유롭게 사고 팔 수 있게 된다.

지니뮤직은 원저작자들의 저작권을 침해하지 않도록 조치를 마련했다. 이번에 공개되는 베타 서비스에는 정식 유통되는 음원만 올릴 수 있고, 작업물은 서버 내에만 저장할 수 있다. 원작자들이 2차 저작을 원치 않는 음원일 경우 편곡이 불가능하다. 박 대표는 “지니뮤직이 약 1900만 곡 음원을 서비스하는데 그중 약 70%는 악보 생성 허가를 받았다”며 “허가를 받지 않은 나머지 30% 곡은 ‘저작권자 요청에 의해 악보 생성을 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띄우고 서비스를 지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편곡이 발매되면, 원저작자와 편곡자 모두에게 수수료가 돌아가도록 한다. 박 대표는 “시장에서 AI로 리메이크된 부분에서 수수료를 어떻게 나눌 건지는 정해진 게 없다”면서도 “다만 일반적으로 원곡자와 편곡자의 비율은 정해져 있기 때문에 지니뮤직 자체 음원 정산 유통 시스템에 따라 정산해 원저작권자의 저작권 수익을 보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니뮤직과 주스는 김형석 프로듀서와 ‘아이엠 리본’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는 김형석 프로듀서의 명곡들을 지니리라를 통해 재탄생시키고 음원으로 발매하는 프로젝트다. 음원은 하반기 중 나올 예정이다. AI 기술이 원작자와 크리에이터, 이용자 간의 음악생태계를 확장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지니뮤직은 KT와 협력해 AI 리메이크 사업을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박 대표는 “케이팝 음원을 아시아권에서 로컬 콘셉트로 AI 리메이크하고, 해외 버추얼 아이돌 가창까지 가능해질 것”이라며 “KT 그룹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4분기에는 정식 음원을 만들고 글로벌 유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