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도 배터리 전쟁 뛰어드나…3조원 규모 보조금 검토

123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왼쪽)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AP·연합뉴스]

인도 정부도 배터리 산업 육성에 발 벗고 나설 것으로 보인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인도 정부가 청정에너지 전환의 일환으로 배터리 제조회사에 대한 수십억 달러에 달하는 보조금을 검토하고 있다고 28일 보도했다. 특히 중국산 배터리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자국 공급망 구축에 사활을 걸겠다는 계획이다.
 
FT가 입수한 초안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올해부터 2030년까지 인도에 배터리 셀 제조 시설을 구축하는 기업에 총 2160억 루피(약 3조 4000억원)에 달하는 보조금을 제공하는 안을 마련하고 있다.

인도 정부는 국제 사회 분위기와 환경 오염 우려 등에 비춰, 앞으로 석탄 기반의 화력 발전소를 건설하는 것은 한계에 직면할 것으로 봤다. 또한 친환경 에너지 전환과는 별개로 경쟁국인 중국산 배터리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서라도 배터리 공급망 구축에 서두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FT가 입수한 인도 정부의 문서에 따르면 인도 정부는 자국 내 배터리 제조 능력을 구축하지 않는다면, 중국산 배터리 등을 대규모로 수입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우려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