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中 리오프닝 효과 제한적…기업투자·수출 녹록지 않은 상황”

113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26일 “중국의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효과가 제한되면서 기업 투자와 수출이 여전히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 상장회사회관에서 열린 중견기업인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물가와 고용 등 민생지표는 나아지고 있으나 반도체 경기 회복이 지연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앞서 국가전략기술 공제율 상향, 임시투자 세액공제 재도입 등 세제지원을 확대했다고 밝혔다”면서 “기업들도 경쟁력 확보를 위해 과감한 투자와 함께 글로벌 신시장 개척에 더욱 힘써주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추 부총리는 전반적인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투자와 수출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기업활동의 걸림돌을 제거하고 경제규제 혁신에 더욱 매진할 것”이라며 “우리 경제의 허리인 중견기업들이 글로벌 공급망 재편과 디지털·그린 전환, ESG 확산 등 외부환경 변화에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경영혁신과 기술·공정 고도화 지원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출과 관련해서는 “세계 금융 상황과 경기 측면에서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이라면서도 “일부 긍정적인 신호들이 있는 만큼, 이를 발판 삼아 더욱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기업의 경영여건 개선과 성장사다리 구축을 위한 정부의 노력을 감사하면서도 내수활성화, 원활한 인력 확보, 가업승계 부담 완화 등을 위한 지원 확대를 건의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간담회에서 제기된 건의사항을 향후 정부 정책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