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가형 소상공인을 넘어서 성장할 기업?…최대 6천만원 지원

260
자료사진=중기부 제공
자료사진=중기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가 창의적 아이디어를 무기로 기업가형 소상공인에서 라이콘으로 성장할 기업을 찾는다. 라이콘은 라이프스타일과 로컬브랜드로 성장을 지향하는 기업(Lifestyle & Local Innovation Unicorn)을 일컫는다.

중기부는 기업가형 소상공인을 라이콘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강한소상공인 피칭 오디션’을 26일부터 29일까지 세종과 서울에서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강한소상공인 피칭 오디션’은 생활문화와 창의성 기반의 기업가형 소상공인을 집중 발굴하고 창작자·스타트업 등과 협업으로 소상공인만의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 개발을 지원해 라이콘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사업이다.

지난 3월 4355명의 소상공인이 지원해 12.4대 1의 높은 경쟁률 기록했으며 서류와 발표평가를 거쳐 오디션에 참가할 350개팀이 선발됐다.

올해부터는 참가 분야를 생활문화 기반의 ‘라이프스타일’, 지역자원 기반의 ‘로컬브랜드’, 그리고 해외 진출을 지향하는 ‘글로벌’로 나눠 진행한다.

‘라이프스타일’은 세종 조치원 1927아트센터에서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진행되며 ‘로컬브랜드’는 서울 중구에 위치한 페이지명동에서 27일부터 29일까지, ‘글로벌’은 27일부터 29일까지 잠실 롯데월드에 위치한 서울스카이 123라운지에서 진행된다.

오디션에 참여한 육거리소문난 만두 대표는 “이번 사업을 통해서 제로만두를 만들어 청주를 넘어 세계적인 로컬브랜드로 변신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기업가형 소상공인을 세계적인 라이프스타일 혁신기업과 로컬브랜드로 육성해 소상공인과 지역이 가진 문제를 해결하고 대한민국의 신성장 동력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