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수도권 RMHC 하우스 건립 위해 기부금 적립

207
해피밀 세트 판매 건당 500원씩 기부금 적립
한국맥도날드는 중증 환아와 가족들을 위한 제2의 집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의 수도권점 건립에 힘을 보태고자 해피밀 세트 1개 판매 당 500원의 기부금을 적립한다고 밝혔다.(사진제공/한국맥도날드)
한국맥도날드는 중증 환아와 가족들을 위한 제2의 집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의 수도권점 건립에 힘을 보태고자 해피밀 세트 1개 판매 당 500원의 기부금을 적립한다고 밝혔다.(사진제공/한국맥도날드)

[잡포스트] 김경은 기자 = 한국맥도날드는 중증 환아와 가족들을 위한 제2의 집 ‘로날드 맥도날드 하우스’의 수도권점 건립을 지원하기 위해 해피밀 세트 1개 판매 당 500원의 기부금을 적립한다고 23일 밝혔다.

한국맥도날드는 수도권 내 RMHC 하우스 건립의 필요성을 알리는 한편 건축비 마련을 위해 오는 29일까지 해피밀 세트 1개 판매 당 기존의 약 10배에 달하는 500원의 기부금을 적립할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그동안 해피밀 세트 1개 판매 당 50원씩 기부금을 적립해 한국RMHC 측에 전달하며 RMHC 하우스의 건립과 운영에 힘을 보태왔다.

RMHC 하우스는 장기 통원 치료가 필요한 중증 환아와 그 가족들이 병원 부지 내에서 편안하게 머물 수 있는 제2의 집이다. 현재 전 세계 60여개 국가에서 380개에 달하는 하우스가 운영 중이며, 국내에는 지난 2019년 경남 양산 부산대학교병원에 1호 RMHC 하우스가 개관해 올해 5월 기준 총 282 가족의 따뜻한 보금자리를 책임졌다.

한국맥도날드는 한국RMHC의 오랜 파트너사로 꾸준한 지원 활동을 펼쳐 왔다. 지난 5월에도 ‘0.3평 엄마의 침대’ 캠페인을 통해 환아 가족이 겪는 간병의 어려움과 쉼터 조성의 필요성을 조명하는 한편, RMHC를 위한 모금 활동을 진행한 바 있다. 매년 연례 자선 바자회 ‘맥해피데이’로 모금액을 마련하고 ‘해피밀’, ‘행운버거’ 판매 수익 일부를 기부하는 등 따뜻한 손길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한국맥도날드는 한국RMHC에 약 5억원의 기부금을 전달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지난 5월부터 이어온 맥도날드의 기부 캠페인이 수도권 RMHC 하우스 건립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며 “지친 환아와 보호자를 위한 이번 캠페인에 고객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