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컴·핵융합으로 돈 버는 ‘딥사이언스 창업기업’ 5500곳 만든다

188


과기정통부 ‘딥사이언스 창업 활성화 방안’ 발표…딥사이언스 창업 기업 5년 생존율 75%→85% 높일 것

정부가 양자기술, 핵융합 등 딥사이언스(Deep Science) 창업기업 육성에 본격 나선다. 2027년까지 과학기술 창업 R&D(연구개발)에 총 7000억원을 투자해 딥사이언스 창업기업 5500개를 육성하고, 이들 기업의 5년 생존률도 85%까지 높인다는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21일 ‘비상경제장관회의 겸 수출투자대책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딥사이언스 창업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딥사이언스 창업은 양자기술, 핵융합, 합성생물학 등 원천기술이나 융복합기술을 활용해 경제·사회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창업을 말한다. 양자컴퓨터 개발기업 ‘아이온큐(IONQ)’, 미국 핵융합 발전 스타트업 ‘헬리온에너지’ 등이 대표적인 딥사이언스 창업기업이다.

우리나라 국가 R&D 투자는 GDP(국내총생산) 대비 4.96%로 세계 2위(2021년)인데 반해 R&D 연구성과 기반 창업 비중은 전체 창업기업 중 0.07%로 매우 낮은 편이다. 또 공공부문 기술사업화 및 창업 지원조직은 전문성이 부족하고, 연구성과에 대한 접근성도 낮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됐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딥사이언스 창업기업의 시드투자 등 초기 성장을 지원할 ‘딥사이언스 마중물 펀드’를 2027년까지 최대 4500억원 규모로 조성하고, 정책금융 대상에 딥사이언스 분야를 포함시키는 등 총 7000억원 가량의 투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연구산업 기업과의 협력 및 파트너십을 유도하고, 필수 연구시설·장비 활용을 위한 예산을 지원하는 한편 병역지정업체 선정시 가점을 부여키로 했다.

단단한 딥사이언스 창업생태계를 구축할 지원책도 내놨다. 공공연 기술지주회사 중심의 기획형 창업지원을 강화하고 민간 전문기관이 대학 및 과학기술 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의 공공 연구성과를 자유롭게 탐색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자산 실사 권한을 강화한다.

창업 단계·부처별로 분절돼 있는 프로그램을 클러스터와 연계해 패키지로 지원하고, 해외 협력기관과 공동으로 글로벌 역량강화 프로그램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과기정통부는 한국과학기술지주(KST)가 국내 딥사이언스 창업 기업을 선정하고, 독일의 상용화 전문 연구기관인 프라운호퍼가 현지 기술지원 및 멘토링, 현지 투자유치 등을 지원하는 협력시범프로그램을 기획·추진하고 있다.

연구성과 활용·확산 및 연구성과 기반 창업 등을 촉진하기 위한 법률 제정 등 딥사이언스 창업을 촉진하기 위해 법령·제도도 새롭게 손본다.

특히 공공연구기관 연구자가 연구사업화 과정에서 마주치는 이해충돌 사례 및 방지절차 등을 구체화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막연한 두려움이 창업의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딥사이언스 창업기업이 만든 제품은 혁신제품 시범구매 사업에 포함시키는 한편, 외부 전문가 활용에 대한 성과보상을 구체화하고, 주식 등 다양한 방식의 성과보상 근거를 마련키로 했다.

과기정통부는 이 같은 딥사이언스 창업 활성화 방안을 통해 지난해 말 기준 2879개인 관련 창업기업을 2027년까지 5500개로 늘린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딥사이언스 창업기업의 5년 생존율도 2020년 75%에서 2027년 85%까지 높일 계획이다.

오태석 과기정통부 1차관은 “이제는 과학기술에 대한 투자로 축적해온 과학기술 연구성과를 경제적 가치로 전환할 때”라며 “관계부처 기술사업화·창업정책과 연계해 딥사이언스 창업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