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유니콘, 글로벌 비중 2.1%→0.8%…CVC 규제 풀어야”

105

전세계 유니콘(기업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 기업)의 기업가치 중에서 한국 유니콘이 차지하는 비중이 최근 5년간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이 미국 데이터 분석·리서치 기관 CB인사이트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9년부터 지난달까지 전세계 유니콘의 기업가치는 1조 3546억 달러에서 3조 8451억 달러로 183.9% 증가했다.

그러나 같은 기간 한국은 290억 달러에서 325억 달러로 12% 증가하는데 그쳤다. 전세계 유니콘의 기업가치 중 한국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9년 2.1%에서 2023년 5월 0.8%로 1.3%p 감소했다.

이는 같은 기간 미국 유니콘의 기업가치 비중이 48.8%에서 53.4%로 4.6%p 증가한 것과 대비된다. 프랑스(0.4%→1.5%), 호주(0.4%→1.4%), 이스라엘(0.7%→1.4%) 캐나다(0.2%→1.3%)도 기업가치 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부터 2023년 5월까지 전세계 유니콘 수는 449개에서 1209개로 2.7배 늘었지만, 한국은 10개에서 14개로 늘어나는데 그쳤다. 유니콘 기업 수 기준으로 한국 유니콘의 글로벌 비중도 2.2%에서 1.2%로 줄었다.

같은 기간 미국(48.6%→54.2%), 인도(4.5%→5.8%), 프랑스(1.1%→2.1%), 이스라엘(1.6%→2.0%) 등 주요 국가별 유니콘 기업수 비중은 증가했다. 한국과 함께 감소한 국가는 중국(24.3%→14.0%), 영국(5.3%→4.1%), 인도네시아(1.1%→0.6%) 등으로 나타났다.

한국 유니콘이 이커머스 등 일부 업종에 편중됐다는 분석도 나왔다. 업종별로 보면 2023년 5월 한국 유니콘은 이커머스(28.6%), 인터넷 소프트웨어 및 서비스(21.4%), 모바일 및 통신(14.3%) 등 일부 업종에 집중돼 있다. 반면 핀테크(7.1%), 헬스케어(0%), 데이터 관리&분석(0%), 인공지능(0%) 분야의 비중은 상대적으로 낮은 편에 속했다.

세계적으로 유니콘이 많은 업종은 핀테크(21.3%), 인터넷 소프트웨어·서비스(18.9%), 이커머스(8.9%), 헬스케어(8.0%), 인공지능(7.6%), 공급망·유통·배달(5.5%), 사이버 보안(4.8%) 순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은 투자 활성화를 위해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규제 개선 등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산업본부장은 “스타트업의 성장과 유니콘 증가를 위해서는 스타트업 성장 과정에서 원활한 투자가 필수”라며 “CVC 규제를 개선하고 스타트업이 해외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