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대한축구협회와 파트너십 ‘10년’ 더 이어간다

145
▲ 하나은행은 지난 20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 대 엘살바도르 A매치 평가전의 하프 타임을 빌려 대한축구협회와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 공식후원 연장 계약을 기념하는 조인식을 가졌다. 이날 조인식에 참석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오른쪽 두번째), 이승열 하나은행장(사진 오른쪽 첫번째),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사진 왼쪽 두번째), 김정배 대한축구협회 상근 부회장(사진 왼쪽 첫번째)이 공식후원 파트너십 10년 연장을 상징하는 '2033 유니폼' 공개 세레모니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
▲ 하나은행은 지난 20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 대 엘살바도르 A매치 평가전의 하프 타임을 빌려 대한축구협회와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 공식후원 연장 계약을 기념하는 조인식을 가졌다. 이날 조인식에 참석한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사진 오른쪽 두번째), 이승열 하나은행장(사진 오른쪽 첫번째),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사진 왼쪽 두번째), 김정배 대한축구협회 상근 부회장(사진 왼쪽 첫번째)이 공식후원 파트너십 10년 연장을 상징하는 ‘2033 유니폼’ 공개 세레모니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하나금융

투데이코리아=변혜진 기자 | 하나은행이 대한축구협회와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 공식후원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하나은행은 2033년까지 대한축구협회가 주최하는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와 ‘FA컵’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고, 최상위 광고권을 활용한 마케팅도 적극 추진한다.

또한 유소년 축구 지원 사업 등 대한민국 축구 저변 확대를 위해 대한축구협회와 전략적 협업을 지속할 계획이다.

특히 ‘하나은행 초청 축구국가대표팀 친선경기’ 대한민국 대 엘살바도르 A매치 평가전의 하프 타임을 빌려 공식후원 파트너십 연장을 기념하는 조인식을 진행했는데, 패넌트 교환과 함께 ‘2033 유니폼’도 공개돼 그 의미를 더했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축구는 선수와 관객, 나아가 전 국민을 ‘하나’로 만들어주는 힘이 있고, 스포츠 이상의 의미를 지녔다”며 “지난해 카타르 월드컵 16강 진출 등 대한민국 축구의 역사적 순간에 하나은행이 늘 함께였던 것처럼 앞으로의 10년도 그때의 영광이 재현될 수 있도록 대한축구협회와 축구국가대표팀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1998년부터 대한축구협회 공식후원 은행을 맡아 올해 26년째 대한민국 축구국가대표팀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하나금융그룹은 장애인 인권 향상을 위한 ‘모두의 축구장, 모두의 K리그’ 캠페인 시행, 프로축구단 대전하나시티즌 홈경기 ‘탄소중립 실천 축구 경기’ 실시, 자폐성 장애 인식 개선을 위한 마라톤 ‘사랑, 하나, 오티즘 레이스’ 후원 등 스포츠를 통해 적극적이고 진정성 있는 ESG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