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희망적금 중도 해지자 70만명 육박…4명 중 1명꼴

117

서울 종로구 시중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제공=연합
제공=연합

‘청년희망적금’ 중도 해지자가 70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시 당시 고금리에 일부 은행 앱이 마비될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지만, 청년층 주머니 사정이 갈수록 나빠지며 가입자 4명 중 1명 꼴로 적금을 깼다.

21일 금융감독원이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실에 제출한 ‘청년희망적금 운영 현황’에 따르면 해당 상품이 출시된 지난해 2월 당시 최초 가입자는 289만5546명에 달했으나 지난 5월 말 기준 중도 해지자 수는 68만4878명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중도 해지율은 23.7%로 나타났다.

납입 금액대별 해지 현황을 살펴보면, ’10만원 미만’ 납입자의 중도 해지율이 49.2%로 가장 높았다.

’10만원 이상~20만원 미만’ 48.1%, ’20만원 이상~30만원 미만’ 43.9%, ’30만원 이상~40만원 미만’ 40.3% 등이 뒤를 이었다.

납입 한도인 50만원을 꽉 채워 납입한 청년들의 경우 중도 해지율이 14.8%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애초 납입 여력이 되는 청년들이 납입기간에 생긴 변수에도 대처가 용이했던 것으로 보인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나이가 많을수록 중도 해지율이 낮은 편이었다. 가입 상한 연령인 만 34세의 중도해지율은 21.2%인데 반해 가입 하한 연령인 만 19세의 해지율은 27.9%에 달했다.

청년희망적금은 총급여 3600만원 이하 만 19~34세 청년의 자산 형성을 돕고자 문재인 정부에서 출시한 정책 금융 상품이다. 만기 2년 동안 매달 50만원 한도로 납입할 경우 정부 지원금(저축 장려금)까지 합쳐 연 10% 안팎의 금리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설계됐다.

높은 금리 수준에 출시 초기 은행 앱이 먹통이 될 정도로 가입 신청이 폭주했다. 당시 정부는 가입자 규모를 38만명으로 예측했으나 300만명에 가까운 가입자가 몰렸다.

그러나 고물가·고금리에 저축 여력이 줄고 지출 변수가 많은 20·30 세대의 급전 수요가 맞물리며 중도 해지자가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최대 36만원의 정부 지원금이 만기 시 한꺼번에 지급되는 구조라 매달 쌓이는 이자 효과를 체감하기 어려운 측면도 중도 해지율을 높였다는 분석도 있다.

이 때문에 금융당국은 청년희망적금과 비슷한 정책 목표 아래 최근 출시한 ‘청년도약계좌’의 중도 해지 방지 방안을 두고 추가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