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취업자수, 20대 추월…60대, 10명 중 6명 근로

132

고용 부진
19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달 60대 취업자수가 20대 취업자수를 넘어섰다. 사진은 지난 14일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고용복지플러스센터에서 상담을 위해 대기하고 있는 시민들. /연합

우리나라 60대 인구 10명 중 6명은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고령화와 건강 향상, 길어진 연금공백기에 따라 60대 근로자가 20대 근로자를 넘어선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달 60대(60∼69세) 취업자 수는 446만7000명으로 20대(20∼29세) 취업자 수(383만3000명)보다 많았다. 60대 취업자 수는 5월 기준으로 2021년부터 3년째 20대 취업자 수를 웃돌고 있다.

2020년까지만 하더라도 60대 취업자 수는 359만8000명으로 20대 취업자 수(360만2000명)에 미치지 못했으나 2021년에 391만1000명으로 20대(371만2000명)를 앞서기 시작했다.

이 같은 배경엔 고령화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가 꼽힌다. 60대 인구는 5월 기준 2018년 570만9000명으로 20대(638만2000명)보다 적었지만 2021년에는 688만7000명으로 20대(648만1000명)보다 많아지기 시작했다. 2018년부터 5년간 60대 인구가 177만2000명(31.0%) 늘어나는 동안 20대 인구는 22만7000명(3.6%) 줄었다. 베이비부머의 고령층 편입 등으로 60대 이상 인구는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반면 20대 인구는 계속 줄고 있는 것이다.

연금 공백기에 생활비를 벌려는 고령자도 많아졌다. 통계청 경제활동인구 고령층 부가 조사 마이크로데이터에 따르면 장래 근로를 희망한 60대는 2018년 5월 66.3%에서 2022년 5월 71.8%로 높아졌다. 일하길 원하는 60대가 꼽은 근로 희망 사유는 2018년과 2022년 모두 ‘생활비에 보탬이 되기 위해서’가 가장 많았다.

실제 고령자의 경제활동참가율은 계속 높아지고 있다. 60대 10명 중 6명꼴로 일을 하고 있다. 지난달 60대의 고용률은 1년 전보다 1.0%포인트 높아진 59.7%를 기록했다. 60대 이상으로 넓히면 60세 이상 인구의 경제활동참가율은 48.1%을 기록했다. 이는 관련 통계가 산출되는 1999년 6월 이후 동월 기준 가장 높은 수치다.

다만 지난달 20대 고용률도 62.3%로 1년 전보다 0.9%포인트 높아졌다. 인구 구조의 변화 등으로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보다 6만3000명(1.6%) 줄었지만, 고용률은 상승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