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B2B 서비스 개편…야근 시간대·탑승 위치 등 설정 가능

220


‘뉴 타다 비즈니스’ 출시…관리자 솔루션은 ‘평생 무료’

/사진=타다

모빌리티 플랫폼 타자의 운영사 VCNC는 기업 임직원 전용 B2B(기업 간 거래) 서비스를 새단장한 ‘뉴 타다 비즈니스’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B2B 서비스를 개편해 기업 고객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포부다.

‘뉴 타자 비즈니스’에서는 기업의 관리자가 ‘관리자(Admin) 사이트’에서 기업 편의에 맞춰 이용 방식을 직접 설정하고, 전체 이용 내역을 관리할 수 있다. 단순히 법인카드나 비즈니스 계정으로 택시 호출을 하던 기존 방식에서 각 기업에 상황에 맞는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기업 관리자는 관리자 사이트에서 직원 등록부터 이용 내역 조회, 그룹(부서) 관리, 결제 한도 설정 등 다양한 부분을 설정할 수 있다. 전 직원이 하나의 공용 카드로 결제하도록 설정하거나, 그룹별·개인별 카드를 구분해 등록하는 것도 가능하다. 또한, 탑승 목적에 따라 출발지를 회사 등 특정 위치로 고정할 수도 있다. 야근처럼 이용 목적이 분명한 경우 특정 시간대에만 이용할 수 있도록 요일과 시간대를 지정할 수도 있다. 관리자 사이트는 별도 이용 요금 없이 무료로 제공한다.

이정행 타다 대표는 “타다 비즈니스는 직원의 생산성을 높이고, 기업의 비용과 관리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최적의 선택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비즈니스 고객의 수요와 니즈를 완벽하게 충족시킬 수 있는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