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통계마사지’ 딱 걸렸다? 단속 벌이자 ‘누더기 데이터’ 쏟아져

118
中 '통계마사지' 딱 걸렸다? 단속 벌이자 '누더기 데이터' 쏟아져

중국 각지에서 벌어지는 통계 조작에 중앙 정부가 통계 수정과 처벌에 나서면서 당분간 국가 및 지방에서 예측불허 경제 지표가 나올 가능성이 제기됐다.

25일 경제 매체 금융계와 차이신 등에 따르면 화촹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국가통계국이 실시 중인 ‘통계 조작 특별단속’ 영향으로 최근 경기지표 변동 폭이 커졌다”고 밝혔다.

국가통계국은 올 3월부터 내년 2월까지 1년간 ‘통계 조작 예방 및 처벌을 위한 특별단속’을 진행 중이다. 중앙정부가 나서자 안후이, 쓰촨, 상하이, 광둥, 윈난 등 14개 성·시 지방정부가 부랴부랴 통계 조작 바로 잡기에 나섰다.

중앙정부는 우선 5월까지 자체 검사와 수정을 명령했다. 일종의 자진신고 기간이다. 산둥성 뤼산시 같은 곳은 허위 보고와 은폐, 데이터 조작, 중복 보고, 업종 구분 오류 등 무려 20여 항목에 걸쳐 검사와 수정을 하겠다며 사실상 자진신고를 했다.

처벌이 동반된 통계 조작 바로 잡기가 진행되자 최근 경제 지표들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데이터들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대표적인 게 4월 산업생산, 고정투자자산이다. 두 지표는 전월 대비 각각 -0.47%, -0.63%를 기록했다. 이 중 고정투자자산의 경우 2개월째 마이너스 행진이다. 전월 대비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한 건 2011년 전월 대비 데이터가 발표된 이후 3번(산업생산), 5번(고정투자자산) 뿐이었는데 모두 코로나19로 경제기반이 무너졌을 때였다.

4월에 모든 지방에서 산업생산과 고정투자자산이 일관되게 하향 추세를 보이는 건 이해하기 힘든 일이었다고 화촹증권은 지적했다. 실제 이 시기 31개 지방정부 중 30개에서 산업생산이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이런 일은 2019년 4월 부가세 인하 당시와 2022년 4월 상하이 봉쇄로 전국 물류가 마비됐을 때, 딱 두 번이었다. 2019년 4월의 경우 상품 수요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업들이 3월 생산량을 늘리면서 4월 기저효과가 발생했다.

국가통계국은 4월 고성투자자산과 부동산투자, 분양 면적 등 지표를 발표하면서 이해하기 어려운 데이터들이 쏟아지자 과거와 현재 데이터 사이 비교 불가 요소가 있었다고 얼버무렸다.

차이신은 “통계 조작 특별단속이 진행되는 동안 일부 데이터의 투명성이 떨어졌다”며 “데이터와 데이터 사이 성장률을 직접 계산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화촹증권은 “지방과 중앙에서 모순들이 마구 충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