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살기 숙소’ 플랫폼 리브애니웨어, 50억 시리즈A 투자 유치

200

여행 스타트업 리브애니웨어가 5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기존 투자사인 에이벤처스, 블루포인트파트너스, 아주컨티뉴엄과 함께 SV인베스트먼트와 굿워터캐피털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누적투자금은 76억원이다. 리브애니웨어 측은 “2021년 대비 2022년에 약 4배 이상 성장한 덕에 모집금액을 상회하는 투자금이 모였다”고 전했다.

2020년 11월 서비스를 출시한 리브애니웨어는 풀옵션 숙소, 워케이션 숙소 등 한 달 살기에 적합한 숙소를 추천해 주는 서비스를 하고 있다. 작년 기준 연간 거래액은 140억 원이 넘는다. 법인 설립 3년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런 성과를 낸 비결은 ‘다양한 숙소 보유’와 ‘장기숙박에 최적화된 앱 사용성’ 덕분이라고 리브애니웨어 측은 설명했다.

현재 리브애니웨어는 국내외 163개 도시에서 1만1000채가 넘는 숙소를 보유하고 있다. 이처럼 많은 숙소를 앱 내 검색 필터를 통해 사용자 상황에 맞게 빠르고 정확하게 추천하고 있다. 리브애니웨어 모바일 앱 다운로드는 130만 건에 이른다.

리브애니웨어의 후속 투자를 이끈 조창래 에이벤처스 대표는 “리브애니웨어는 최근 발아하는 국내 워케이션 시장과 회복하는 해외여행 산업에서 한 달 살기를 주도할 수 있는 회사로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며 “장기 숙박이나 한 달 살기를 말하면, 리브애니웨어가 바로 떠올라질 만큼 브랜딩에 성공하면서 여행 업계에서 유의미한 플레이어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김지연 리브애니웨어 대표는 “최근 태국 치앙마이 직접 진출에 성공했다”며 “이번 투자 유치로 해외 진출에 보다 박차를 가하고 해외 호스트의 편의성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