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트병·비닐 더미서 ‘웃는 얼굴’로 숨져…인니 강돌고래 비극

360
/사진=인스타그램 'karmagawa'
/사진=인스타그램 ‘karmagawa’

‘웃는 얼굴’로 유명한 멸종위기종 돌고래가 인도네시아의 해변에서 플라스틱 쓰레기에 둘러싸인 채 죽음을 맞았다.

최근 자선 단체 카르마가와(Karmagawa)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인도네시아 방카벨리퉁주 토보알리 해변에서 촬영된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페트병, 비닐 등 플라스틱 쓰레기 사이에 숨져있는 이라와디돌고래(강거두고래)의 모습이 담겼다.

이를 촬영한 주민 아이완 파딜은 “이 비극을 누가 책임질 거냐. 누구 잘못이냐”며 “개체수가 얼마 남지 않은 이라와디돌고래는 심각한 멸종 위기에 처했다. 영상이 모두에게 교훈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단체도 “이런 비극이 전 세계에서 매일 일어나고 있지만, 많은 사람은 인간이 지구를 어떻게 대하는지 생각하기 싫어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인류는 무책임하게, 빠른 속도로 지구와 야생 동물을 죽이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는 강과 바다에 쌓였고, 해양 생물은 큰 고통을 받고 있다”며 “이를 인지하고 더 이상 무고한 동물들이 죽지 않도록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캄보디아 메콩강 유역에서 서식하는 멸종 위기종 이라와디돌고래./사진=뉴스1(세계자연보호기금 제공)
캄보디아 메콩강 유역에서 서식하는 멸종 위기종 이라와디돌고래./사진=뉴스1(세계자연보호기금 제공)

둥글게 튀어나온 이마와 짧은 입 때문에 미소 짓는 것처럼 보여 ‘웃는 돌고래’로 불리는 이라와디돌고래는 고래목 강거두고래과에 속하는 민물 돌고래다. 주로 캄보디아의 메콩강 유역에 서식하며 미얀마와 인도네시아 등지에서도 발견된다.

그러나 최근 메콩강 오염과 늘어난 불법 포획 등으로 멸종 위기에 처했다. 현재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지정한 적색 목록의 ‘위기'(EN, Endangered) 단계로 분류돼 보호받고 있다.

멸종 위기종의 보전 상태 위험도를 분류한 적색 목록은 멸종 위험도에 따라 △절멸 △야생절멸 △위급 △위기 △취약 △준위협 △관심대상 혹은 최소관심 △정보 부족 △미평가 등 9단계로 나뉜다.

이라와디돌고래는 과거 기름을 목적으로 사냥 당했지만, 최근에는 어망과 통발 등에 걸려 폐사하는 경우가 많다. 지난해 2월에는 라오스와 국경을 접한 캄보디아 메콩강 강둑에서 사람들이 쳐놓은 어망에 걸려 폐사했다. 당시 죽은 이라와디돌고래는 어망에 걸린 꼬리에 상처가 나면서 헤엄치지 못 해 먹이를 먹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캄보디아 당국에 따르면 메콩강에 사는 이라와디돌고래는 1997년 약 200마리에서 2020년 89마리로 줄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