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발유 가격 5.3원 상승한 1665.1원…경유는 3주만에 하락

131

이번 주 국내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소폭 오르고 경유 판매 가격은 하락했다.

2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4월 넷째 주(23∼27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L(리터)당 1665.1원으로 전주보다 5.3원 올랐다. 휘발유 가격은 주간 단위로 4주째 오름세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 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5.2원 상승한 1749.1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3.6원 하락한 1634.1원이었다.

상품별로는 GS칼텍스 주유소가 L당 1675.2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1632.3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이번 주 경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24.4원 하락한 1619.7원을 나타냈다. 2주 연속 오르다 이번 주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번 주 국제 유가는 엑손모빌의 나이지리아 석유 수출 터미널 운영 재개, 예상보다 부진했던 미국 1분기 경제성장률, 미국 은행권 부실에 따른 금융 불안 재점화 등의 요인으로 하락했다.

수입 원유 가격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의 이번 주 평균 가격은 전주보다 2.8달러 내린 80.5달러를 기록했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3.5달러 내린 90.9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2.5달러 내린 94.6달러였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