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빠른 당일배송’ 딜리버스, 46억원 투자 유치

222

/사진제공=딜리버스

당일배송 특화 플랫폼 딜리버스가 46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에는 하나벤처스, 베이스인베스트먼트, 김기사랩이 참여했다. 딜리버스는 이번에 조달한 투자금을 토대로 물류 허브 확대에 나서는 한편 운영 효율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딜리버스는 e커머스 기업에 당일배송 및 당일반품, 교환 서비스를 제공한다. 당일반품 및 교환의 경우 기존 택배 반품 소요시간인 3~4일에서 1일로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 딜리버스는 고도화된 지역 클러스터링 기술을 통해 택배비 수준의 비용으로도 빠른 배송 및 반품이 가능하다.

지난해 5월 당일 배송 업무협약(MOU)를 체결한 카카오스타일 ‘지그재그’의 경우 99% 이상의 정시 배송 성공률을 보여줬다. 딜리버스는 올해 4월부터 수도권 주요 도시로 서비ㄷ스를 확장했다. 경기도에 거주하는 고객들 역시 주문한 상품을 당일 배송으로 바로 받아 볼 수 있게 됐다.

딜리버스는 빠른 시일 내에 전국 주요도시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차별화된 물류 경쟁력을 기반으로 현재 여러 대형 e커머스 기업들과 당일 배송 및 당일 반품·교환 서비스를 론칭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리드한 하나벤처스 강훈모 상무는 “딜리버스 창업자들은 스타트업을 창업해 엑시트까지 경험한 사업 역량이 검증된 팀”이라며 “차별화 된 기술력과 운영 모델을 통해 앞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새로운 물류 산업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딜리버스는 연쇄창업 경력을 가진 공동창업자들이 설립했다. 김용재 딜리버스 대표는 2012년 인공지능(AI) 기반 수학교육 플랫폼 노리(Knowre)를 설립해 2018년 대교에 매각했다.

백진욱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공연 기획 스타티업 마이뮤직테이스를 창업해 2022년 컴투스에 매각했다. 김용재 대표는 “물류 산업은 큰 시장의 규모와 높은 성장성에 비해 아직까지 혁신이 제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현재 물류 산업의 레거시 시스템을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
유니콘팩토리
‘]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