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스타트업 생태계 성장, 구글이 돕는다…연 1000명 지원

184

구글이 만든 창업가 공간인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Google for Startups, GFS)가 부산시와 함께 ‘스타트업 스쿨 부산’을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스타트업 스쿨은 구글의 대표 스타트업 프로그램으로 기업가 정신에 기반을 두고 창업 활동을 하는 데 도움이 되는 참여형 교육 프로그램이다.

지역 내 예비창업자 및 창업기업 대표 등 연 1000여명을 대상으로 연 2회 운영되며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의 파트너 운영사인 머스트액셀러레이터가 총괄 진행한다.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가 수도권이 아닌 지역에서 운영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프로그램 참여자에게는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멤버십 기회가 제공된다. 1회차 프로그램은 다음달 4일부터 7월27일까지, 2회차는 8월31일부터 11월30일까지 매주 목요일마다 부산유라시아플랫폼에서 진행된다.

회차별 마지막 2주간은 참여기업 10개사 내외를 선정해 기업설명(IR) 피칭 기회를 제공하고 데모데이 행사를 진행해 후속 투자유치를 이끌어 낼 예정이다.

부산시는 인큐베이팅 지원사업 등 각종 창업 지원사업의 교육을 스타트업 스쿨 부산과 연계해 글로벌 역량을 키우고 특히 부산지역 대학과 협업해 창업을 꿈꾸는 대학생을 유망한 스타트업 인재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역 대학 인재와 스타트업이 부산에서 뿌리내리며 글로벌 성장을 꿈꿀 수 있도록 구글과 함께 내실 있게 운영하겠다”며 “실질적인 창업 프로그램을 더욱 많이 발굴해 ‘창업하기 좋은 도시 부산’으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은 “구글이 보유한 우수한 자원을 부산 스타트업들이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돕고 유망 분야 스타트업 기업들에게 더욱 튼튼한 성장 기반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지선 머스트액셀러레이터 대표는 “스타트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기 때문에 창업자와 팀의 역량을 키우는 데 주력할 것”이라며 “스타트업 스쿨 부산이 수도권에 편중된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의 불균형을 해소하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