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외교부 “韓에 반도체 팔지말라는 美, 동맹에 강요 서슴지 않아”

105
中외교부

중국 외교부가 중국 내 마이크론 칩 판매를 금지할 경우 한국 기업들이 공백을 메꾸지 말아 달라고 미국 정부가 요청했다는 보도와 관련, 미국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24일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자신의 패권과 이기심을 유지하기 위해 강제로 디커플링(탈동조화)과 (공급망) 단절을 추진하면서 동맹국을 강요하는 짓을 서슴지 않는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최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를 인용해 미국이 한미 정상회담 준비 과정에서 한국에 중국향 반도체 판매 관련 요청을 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중국이 미국 마이크론 반도체를 상대로 안보심사에 벌인 끝에 마이크론 반도체 판매를 금지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중국 내 반도체가 부족해질 경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이 부족분을 벌충할 가능성을 차단하려 한다는 게 골자다.

마오 대변인은 “미국과 협력해 중국을 견제하는 건 시장 경제와 국제 경제 무역 규칙을 심각하게 위반하는 것이며 글로벌 생산 및 공급망 안정을 교란하는 건 중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 기업의 이익을 해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형적인 기술 괴롭힘이며 보호 무역 관행”이라며 “이런 이기적인 행동은 지지를 얻을 수 없고 중국은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한국 정부를 향해서는 “관련 국가 정부와 기업은 시비를 분별하고 다자간 무역 체제를 공동으로 수호하며 글로벌 생산 및 공급망 안정을 수호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