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사기 피해자, 카드 청구 유예한다… “대출만기 연장·연체 분할”

196

사진=이미지투데이

카드업계가 전세사기 피해자들에게 대출 원리금 만기연장, 청구 유예 등 금융 지원에 나선다.

23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신한·KB국민·현대·롯데·삼성·우리·하나·비씨·NH농협카드 등 9개 카드사는 전세사기 피해자를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카드사들은 전세사기 피해자에 일정기간 대출 원리금의 만기를 연장하고 상환 유예 또는 분할 상환을 실시할 예정이다.

피해자의 신용카드 결제금도 최대 6개월까지 청구를 유예할 방침이다.

일부 카드사는 결제대금 유예 종료 후 분할 상환, 피해 이후 발생한 연체료 면제 또는 감면, 연체금액 추심 유예·분할 상환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했다.

결제대금 청구유예 기간, 연체료 면제여부 등 구체적인 지원조건은 개별 카드사별로 상이할 수 있으며 전세피해지원센터에서 발급하는 피해 확인서를 발급받아 개별 카드사로 금융 지원을 신청하면 된다.

여신금융협회 관계자는 “전세사기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에게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따뜻한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다양한 지원활동을 이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