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원만…” 소액생계비대출 3주만에 100억원 풀렸다

199

소액생계비대출이 3주만에 100억원 가량 풀렸다. 소액생계비대출은 신용평점 하위 20% 이하(KCB 700점·나이스 744점)이면서 연 소득 3500만원 이하의 대상자에게 최대 100만원을 빌려주는 제도다.

22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소액생계비대출은 지난 3주간(3월27일~4월14일) 총 1만5739명의 금융 취약계층에게 지원됐다. 이중 50만원을 대출받은 사람은 1만1900명, 병원비 등 자금용처 증빙을 통해 50만원을 초과해 대출받은 사람은 3839명으로 집계됐다. 1인당 평균 대출금액은 61만원 수준이다. 누적 총 지원규모는 96억4000만원이다.

소액생계비대출은 은행권 기부금 500억원과 캠코 기부금 500억원을 재원으로 총 1000억원을 공급할 계획이었다. 현재까지의 신청 현황을 감안할 때 연말이 되기 전 조기 소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금융위는 640억원 규모의 추가 자금을 확보하기로 했다. 금융권이 국민행복기금을 소액생계비대출 재원으로 기부하는 것을 유도했다. 이번 기부금은 과거 국민행복기금 초과회수금을 활용한 것이다.

초과 회수금은 국민행복기금이 금융회사로부터 매입한 부실채권의 회수금액에서 채권매입대금과 관리비용을 차감한 금액이다. 원래는 금융회사에 돌려줘야 했지만, 국회 지적에 따라 2019년부터 각 금융회사에 배분되지 않고 국민행복기금에 유보돼 있었다.

지난 19일 기준으로 초과회수금을 지급받지 않고 서민금융진흥원에 기부 의향을 밝힌 121개 금융회사의 기부 금액은 263억원 수준이다. 이 밖에도 현재 기부를 긍정적으로 내부 검토중인 금융회사들이 의향을 확정할 경우 약 377억원의 추가적인 기부가 이루어질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재훈 금융위 금융소비자국장은 “기부 의향이 확정된 263억원과 향후 기부 예상금액 377억원을 합치면 총 640억원의 재원이 마련된다”며 “연말까지 소액생계비대출을 차질없이 지속 공급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또한 “내년에도 금융권에서 500억을 소액생계비대출 자금으로 기부하기로 했고, 예산 당국에서 지원을 받아 정책서민금융이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소액생계비대출은 전국 46개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에서 신청을 받을 때 채무조정, 복지연계, 취업지원, 휴면예금 찾기, 불법사금융 피해 대응 등에 대한 상담을 진행한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