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 체감경기 침체 지속…2분기 전망도 어두워

182

대한상의, 소매유통업체 대상 경기전망지수 조사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들.[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소비 심리 위축으로 인한 소매유통업 체감 경기의 올해 2분기 전망도 어둡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소매유통업체 500개사를 대상으로 2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를 조사한 결과 전망치가 73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분기의 64보다는 상승했으나, 작년 2분기의 99와 비교하면 낮은 수준이다.

RBSI가 100 이상이면 다음 분기 소매유통업 경기를 전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뜻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대한상의는 “4년 만의 마스크 의무 해제와 온화한 날씨로 야외 활동이 증가하면서 오프라인을 중심으로 일부 기대감이 살아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고금리에 부채상환이 늘고 대출은 어려워 소비 여력이 크지 않은 데다, 먹거리 등 생활 물가 수준이 높아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고 분석했다.

대한상의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추이
대한상의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 추이

[대한상의 제공]

모든 업태가 기준치 100을 하회했다. 그중에서 가장 높은 백화점 전망치는 1분기 71에서 2분기 94로 올랐다.

대형마트(83→87), 편의점(58→80), 슈퍼마켓(49→58), 온라인쇼핑(65→66) 모두 전 분기보다는 상승했으나 기준치를 밑돌았다.

특히 온라인쇼핑은 엔데믹에 따른 일상 회복 본격화로 소비 흐름이 비대면에서 대면으로 전환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기세가 주춤했다.

최근 경영 애로 요인으로는 소비 위축(38.2%), 비용 상승(22.8%), 소비자물가 상승(15.4%), 상품매입가 상승(10.6%), 경쟁 심화(8.0%) 등이 꼽혔다.

장근무 대한상의 유통물류진흥원장은 “저성장 시대에 고물가·고금리가 지속되면서 합리적이고 알뜰한 소비를 지향하는 소비자들은 가성비 쇼핑을 선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매업태별 RBSI
소매업태별 RBSI

[대한상의 제공]

rice@yna.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