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주완 LG전자 사장 “리더들 좋은 결정 내리려면 호기심·배움·균형 필요”

97

LG전자는 조주완 사장이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팀장들을 대상으로 리더십을 주제로 ‘CEO F·U·N Talk’를 열었다고 16일 밝혔다.

조 사장 취임 후 6번째로 진행한 이번 대화에 팀장급 조직책임자 등 약 4000여명이 참여했다.

조 사장은 리더는 방향을 제시하고 결정하는 사람이라고 정의했다. 불확실한 경영환경 속에서 회사 경쟁력을 더욱 높이고 조직문화를 혁신하려면 리더의 역할과 책임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리더는 방향을 제시하고 미래를 준비하고 영향력을 행사하고 결정을 내리고 조직을 움직여 성과를 창출하는 사람”이라고 했다.

리더십을 전략적 사고, 실행력, 소통과 조직문화로 나눠 설명했다. 실행하기 위해 치열하게 논의하고 예리한 질문을 하며 집요하게 팔로 업하고 과정마다 책임을 분명히 하는 체계적인 프로세스를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조 사장은 리더가 좋은 결정을 내리는 조건에 관해 설명했다. 그는 “좋은 결정을 내리는 리더에겐 호기심과 배움 외부 의견을 반영한 균형감이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고객경험 혁신에 필요한 통찰력은 많은 호기심과 꾸준한 배움에서 나온다고 했다.

그는 “아무리 어려워도 답은 항상 고객에게 있다는 믿음으로 과감한 도전과 끊임없는 혁신을 만들어 가는 ‘담대한 낙관주의자’가 되자”며 “지금 우리가 무엇을 생각하고 행동하는지에 따라 우리의 미래가 정해질 것임을 잊지 말자”고 했다.

소통과 조직문화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조 사장은 “소통은 문제를 드러내고 함께 해결해 나가는 일련의 과정”이라고 했다. 소통의 본질은 투명성과 진정성에 있다는 것이다. 그는 “조직 내 문제를 골칫거리가 아니라 해결 가능한 보물로 보는 사고의 전환이 건강한 조직문화를 만든다”고 했다.

팀장과의 질의응답에선 임원 되는 법을 알려줬다. 조 사장은 “3명의 상사를 진급시키고 진심으로 따르는 5명의 후배를 갖게 된다면 임원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상사를 3명 진급시켰다면 역량이 뛰어난 것이고 진심으로 따르는 후배가 5명 있다면 리더십이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번 아웃을 극복한 경험도 공유했다. 번 아웃 경험에 대한 질문에 “겪어본 적 있다”며 “업무로든 함께 일하는 사람과든 극복하고 풀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보다 앞서 그렇게까지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도록 스스로 관리하고 풀어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참석자들은 조 사장 강연에 공감했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LG전자는 전했다. 특히 “자신을 끊임없이 업그레이드하라” “Lead your boss!, 메타역량을 키우자” “리더들의 고충을 진작 알아보지 못해 미안하고 고맙습니다” 등 강연 내용과 공감의 말에 호응했다는 전언이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