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정한 청년일자리…상용직 줄고 임시·일용직 늘어

223

취업자 연합사진
사진=연합

지난달 상용직을 구한 청년(15∼29세) 취업자가 1년 전보다 4만명 넘게 감소했지만 지위가 불안정한 임시·일용직 청년 취업자는 2만명 넘게 증가했다. 양질의 일자리로 평가되는 상용직 청년 취업자는 줄고, 종사상 지위가 불안정한 임시·일용직 청년 취업자는 늘어나는 모습이다.

16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3월 청년층 임시근로자는 106만8000명으로 전년 대비 1만3000명 늘었다. 임시근로자는 고용 계약 기간이 1개월 이상 1년 미만이거나 고용계약 없이 단기적으로 고용된 취업자를 가리킨다. 고용계약 기간이 1개월 미만인 청년층 일용근로자도 13만9000명으로 같은 기간 1만명 늘었다.

산업별로 숙박·음식점업에서 아르바이트 성격의 임시·일용직 청년 취업자가 크게 증가했다. 숙박·음식점업 청년 취업자 가운데 임시직은 36만5000명, 일용직은 5만9000명으로 1년 전보다 각각 5만7000명, 1만5000명 늘었다.

반면 청년층 상용근로자는 249만4000명으로 4만5000명 줄었다. 상용직 청년 취업자 감소는 제조업(-4만명)과 도소매업(-3만8000명)에서 두드러졌다.

지난달 전체 청년층 취업자도 390만7000명으로 전년보다 8만9000명 감소했다. 이는 작년 11월부터 5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감소한 것이다.

전체 취업자가 46만9000명 늘어 10개월 만에 증가 폭이 확대된 것과 대조된다. 다만 청년층 취업자 감소는 인구 감소(-18만1000명)와 기저효과에 기인한 측면이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