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배출 측정부터 거래까지”…엔츠, 20억 시리즈A 유치

327

통합 탄소관리회계 솔루션을 개발한 스타트업 엔츠가 인비저닝파트너스와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에서 20억원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엔츠는 기업의 탄소 배출량을 측정하고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인 ‘엔스코프’를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기업이 소유한 모든 사업장, 공급망, 소비자 범위의 직·간접적 탄소 배출량을 측정하고 분석해 표준화된 탄소 정보로 보고한다 .개별 기업에 맞춤화된 탄소중립 로드맵과 세부 솔루션 제공, 탄소배출권 거래 등도 지원한다.

투자사들은 엔스코프가 탄소회계의 복잡성과 파편화된 내부 시스템, 수기 관리의 한계 등을 극복한 플랫폼이라고 평가했다. 출시 1년도 되지 않아 유료 고객을 확보한 점도 서비스의 실효성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투자를 주도한 인비저닝파트너스의 제현주 대표는 “이제는 기업이 얼마나 통합적이고 실질적으로 탄소중립 과제를 이행해 나가고 있는지 입증해야 하는 단계”라며 “엔츠는 이를 위해 탄소관리회계를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게 해주는 솔루션을 제시해 성장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광빈 엔츠의 대표는 “기업 탄소관리의 본질적인 목적을 달성하려면 단순히 측정, 보고의 수준을 넘어 실제 탄소 배출량 감축을 위해 필요한 솔루션까지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며 “IT 개발, AI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하며, 기업 고객들이 최신 기후과학, 규제 변화의 흐름에 기민하게 대응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