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1조원 규모 양자과학기술 프로젝트, 본격 예타 돌입

195


양자컴퓨터·통신·센서 기술확보, 산업화 역량 조기 확보 목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월 스위스 취리히 연방공과대학에서 열린 ‘양자 석학과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윤석열 정부가 1조원 규모 ‘양자과학기술’ 연구개발(R&D)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에 돌입한다. 양자과학기술은 컴퓨터·통신·센서 등에 적용돼 미래 산업을 단번에 바꿀 수 있는 게임체인저로 꼽힌다. 국가 성장을 이끌어온 반도체·자동차와 같은 제조업은 추가 성장에 한계가 있지만, 양자과학기술은 성장 잠재력이 큰 분야로 경제·산업에 새로운 동력을 불어넣을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2일 주영창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주재로 ‘2023년 제1차 국가R&D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 위원회를 열고 이같은 결과를 심의·의결했다. R&D 예타는 총사업비 1000억원, 국비 500억원이 들어가는 사업으로, 전문가 위원회를 통해 예타 대상선정(1~2달)에 이어 본 예타(7개월)를 진행한다. 예타 최종결과는 올해 11월쯤 나온다.

과기정통부는 양자과학기술 확보 시급성에 따라 ‘양자과학기술 플래그쉽 프로젝트 사업’을 예타 대상사업으로 선정했다. 선도국 수준의 기술 대도약과 산업화 역량을 조기 확보하기 위한 목적이다. 특히 양자 컴퓨터·통신·센서는 아직 압도적 기술을 보유한 국가가 없어 주도권 확보가 필수적이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내년부터 2031년까지 8년간 총 9960억원을 투입하는 R&D 사업을 기획했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이 2026년까지 50큐비트(Quantum bit) 양자컴퓨터를 개발하는 목표를 넘어 2030년대 초 1000큐비트급 개발을 목표한다. 세계 최고 IBM은 올해 1121큐비트급 양자컴퓨터를 선보일 정도로 기술 격차가 큰 분야다.

양자컴퓨터는 정보처리 기본단위가 기존 컴퓨터의 비트 대신 큐비트를 사용한다. 일반 컴퓨터가 정보를 0과 1로만 표현했다면, 양자컴퓨터는 0과 1을 중첩해 나타낼 수 있다. 기존 컴퓨터로 수백만 년 걸릴 소인수분해를 양자컴퓨터는 며칠 내 계산할 수 있다. 암호 해독과 신약 개발을 위한 단백질 구조, 로켓 기체 설계 등 다양한 분야에 쓰일 수 있다.

양자통신·센서 기술 육성도 박차를 가한다. 과기정통부가 예타에 신청한 프로젝트 내용에는 양자통신 네트워크(초기 양자 인터넷) 개발 실증 계획이 담겼다. 또 GPS(글로벌 항법 시스템) 없이 활용할 수 있는 양자센서 등을 개발하기로 했다.

주영창 본부장은 “한정된 투자 재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국가전략기술과 미래 기술 성장을 위한 기반 기술을 중심으로 R&D 예타 대상사업을 선정했다”며 “향후에도 국가전략기술과 탄소중립, 사회문제 해결형 R&D 사업 등 국가 차원의 중요성과 시급성을 고려해 대상 사업을 선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예타 대상사업으로는 양자과학기술(과기정통부)을 포함해 △한국형 도심항공교통(K-UAM) 안전운용체계 핵심기술개발(국토교통부·기상청) △신산업 대응 차세대 공통·핵심 뿌리기술개발사업(산업통상자원부) 등 4개 부처·청의 3개 사업을 선정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