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대장주 6만전자·9만닉스 동반 약세…소재·부품도↓

61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반도체 업황 개선 기대감에 상승하던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동반 약세다. 반도체 소재·부품주도 하락세를 보인다.

12일 오전 10시6분 기준으로 삼성전자 (65,700원 ▼200 -0.30%)는 전일 대비 300원(0.46%)내린 6만5600원에 거래 중이다. 삼성전자는 메모리 반도체 감산(생산량 감소) 결정을 발표하고 전일까지 3거래일째 강세를 보이다가 약세로 돌아섰다.

SK하이닉스 (90,900원 ▼900 -0.98%)도 전일보다 800원(0.87%) 내린 9만1000원을 나타내고 있다. 이외에도 케이씨텍 (20,000원 ▼600 -2.91%)(-3.20%), 피에스케이 (22,800원 ▼500 -2.15%)(-3.00%), 유진테크 (31,100원 ▼650 -2.05%)(-2.99%), 원익IPS (33,150원 ▼950 -2.79%)(-2.93%), 티씨케이 (98,300원 ▼2,100 -2.09%)(-2.29%), 한솔케미칼 (244,500원 ▼5,500 -2.20%)(-2.00%), 동진쎄미켐 (32,700원 ▼300 -0.91%)(-1.52%) 등 반도체 소재·부품주도 약세다.

11일(현지시간) 미국 증시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하루 앞두고 혼조세로 마감했다. 반도체 관련주는 엔비디아(-1.49%), AMD(-1.52%)가 하락하는 등 약세였다.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도 전일 대비 17.55포인트(0.56%) 하락한 3109.42에 장을 마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