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도 수면무호흡증 진단” 에이슬립, 앱에 AI 기술 탑재

57

김정훈 분당서울대병원 교수(왼쪽)와 에이슬립 인공지능(AI) 총괄 김대우 이사 /사진=에이슬립 제공

슬립테크 기업 에이슬립이 분당서울대병원 이비인후과 김정훈 교수 연구팀과 함께 스마트폰을 활용해 다양한 소음이 발생하는 가정 환경에서도 실시간으로 수면 무호흡증을 감지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중 호흡이 끊겨 수면 구조가 흐트러지고 수면의 질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5년부터 2020년 상반기까지 수면무호흡증으로 진료받은 환자는 총 285만명으로 나타났다.

에이슬립과 분당서울대병원 공동 연구팀은 1000여개의 수면다원검사 중 얻은 숨소리 데이터를 기반으로 에어컨 등 가전 소음, 외부 차량 소음 등 가정 환경에서 발생하는 2만개 이상의 소음 데이터를 활용했다.

수면다원검사는 수면 실험실에서 뇌파, 혈중 산소량, 호흡, 심박수, 눈과 팔의 움직임 등을 추적해 전체적인 수면의 질을 평가하는 검사다.

연구팀은 가정 환경 소음이 개입된 환경에서 AI 모델이 수면무호흡증을 감지할 수 있는지 확인했다. 수면다원검사를 통해 나타난 수면무호흡증 감지와 이번 연구에 활용된 AI 모델을 비교한 결과 증상 경중 여부와 관계없이 86%의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을 받은 기존 수면무호흡 진단기기의 경우 하루 밤을 모두 잔 뒤에야 수면무호흡증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반면, 이번 연구는 수면무호흡증이 발견되는 즉시 실시간 감지가 가능하게 된 점이 특징이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개발한 기술을 앱 서비스 ‘슬립루틴(sleep routine)’에 적용했다. 앱을 통해 누구나 수면의 질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이번 연구는 건강정보학 분야 학술지인 ‘JMIR(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 최근호에 게재됐다.

에이슬립 AI 총괄 김대우 박사는 “가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소음 2만2500개를 학습시킨 AI 모델을 세계 최초로 활용했다는 점이 주목할 만한 부분”이라며 “무호흡증 진단을 병원이 아닌 가정에서도 할 수 있게 된 점이 큰 의의”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