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폐지 활용한 쇼핑백·포장지 도입

314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사진제공=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다음달부터 폐지를 재활용한 쇼핑백과 포장지를 도입한다고 30일 밝혔다.

전국 13개 점포와 본사에서 해마다 6000톤 가량 버려지는 종이와 박스 등 폐지를 모아 친환경 쇼핑백과 포장지를 만드는 것이다. 신세계는 친환경 쇼핑백과 포장지 도입으로 연간 600만장 이상의 종이 사용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는 1만1000그루의 나무를 보호하는 것과 같은 효과다.

잉크사용도 최소화했다. 쇼핑백과 포장지 겉면의 인쇄는 한가지 색만 활용하는 1도 인쇄를 적용했다. 또 여러 번 재사용 된 박스만 사용할 경우 쇼핑백의 강도가 낮아지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신세계 박스 이외에 서류 등 강도가 높은 폐지를 혼합했다.

매장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쇼핑백 외 VIP 라운지 등 다른 쇼핑백들도 올해 안에 친환경으로 교체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