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트로피 이제는 전국으로, 2024년 환경부 지역별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사업 선정

70
젠트로피 제품(스테이션) 사진
젠트로피 제품(스테이션) 사진

젠트로피(대표 이재상, 주승돈)가 배터리 교환 방식 전기 이륜차 분야에서 전기 이륜차, 배터리팩, 배터리 충전 스테이션 모든 영역의 기술을 자체 보유한 기업으로서 2024년 환경부 지역별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사업 수행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젠트로피는 2023년 동일 사업을 통해 서울시 내 배터리 교환 스테이션(BSS) 100대를 추가 설치한 바 있으며 올해는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울산광역시, 경상남도 내 250대를 환경부의 지원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젠트로피는 총 500대에 달하는 스테이션을 운영하게 된다.

젠트로피 주승돈 대표는“작년 지역별 무공해차 브랜드 사업을 통해 서울 전 지역에 걸쳐 사업 기반을 확보할 수 있었고, 올해 사업자 선정을 통해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계기가 되었다”며, “2030년까지 기존 내연기관 이륜차를 전기 이륜차로 전환한다는 환경부의 목표에 따라 전기 이륜차 통합 솔루션 공급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젠트로피는 이달 초 배달 플랫폼 기업 요기요와 함께 친환경 이륜차 저변 확대를 위해 ‘해피어스 체험단’을 진행 중이다. 총 4개월간 진행되는 이번 체험단에 젠트로피는 요기요 라이더에게 이륜차 운용에 필요한 서비스 제반 사항을 제공하고 있으며, 요기요 라이더와 함께 전기 바이크에 대한 친숙한 경험을 제공하고 친환경 배달 문화를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젠트로피는 2023년 서울홍릉강소특구 주관인 포스트팁스 사업에 선정되어 여러 프로그램을 지원받아 사업화를 추진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